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포토
윤상현, 국민의힘 복당…"당을 위해 헌신하고 정권교체의 밀알될 것""모진 눈보라에 맞서 앞장서는 '이름없는 셰르파'가 되겠다"
▲ 윤상현 국회의원이 친정인 국민의힘으로 복당하며 "당을 위해 헌신하고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사진출처=윤상현 페이스북)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윤상현 국회의원(인천시 동구미추홀구 을)이 국민의힘에 복당했다.

5일, 복당이 확정된 후 윤상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을 위해 헌신하고 정권교체의 밀알이 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윤 의원은 "그동안 저의 무소속 정치여정 동안 진심어린 걱정과 응원을 보내주신 지역주민 분들의 뜻을 받들고, 제1야당 국민의힘이 지난 총선의 상처를 극복하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한 마지막 한 수가 되어달라는 당 지도부의 요청에 응답하고자, 저는 1년 반만에 옛 둥지 국민의힘 복당을 결심했다"며 "많은 고민이 있었다. 당의 고비마다 희생양 제물로 바쳐지는 등 누구보다도 어려운 곡절을 넘으며 정치를 해온 저에게, 두차례 연속 수도권 무소속 당선이라는 유례없는 선거기록은 영광이라기보다 차라리 묵직한 시험에 가까웠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그러나 저 윤상현이 가시밭길을 건너올 수 있었던 근간에는 신의(信義)와 보은(報恩)의 정치가 있었다"며 "그러므로 저는 끝까지 그 신념이 가리키는 곳을 향해 전진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그 믿음을 따라 친정으로 돌아왔다"고 복당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저는 지역주민 분들과 국민 여러분께 신의를 지키고 보은하기 위해 온 몸을 바칠 것이다"라며 "정권 교체에 밀알의 힘이나마 보탤 것이며, 당이 더 이상 제가 겪었던 뺄셈의 정치가 아닌 덧셈의 정치를 추구하는 정당, 국민에게 사랑과 존중을 받는 정당으로 거듭나도록 배전의 노력을 다할 것이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아울러 "저를 국민의힘으로 이끌어주신 이준석 대표님을 비롯한 당원 여러분께 감사를 드린다"며 "저 윤상현은 앞으로 국민의힘을 위해 '쉴 틈 없는 마부’가 되어 무거운 짐을 지고, 모진 눈보라에 맞서 앞장서는 '이름없는 셰르파'가 되겠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