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건강·의료 포토
인천시, 관내 모든 택시 운수종사자 대상 ‘코로나19 전수검사’ 실시7월 16일~25일 1만 3500여명 대상…1972년생∼2003년생 우선 접종
▲ 인천시가 관내 택시 운수종사자 1만 3500여명에 대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한다.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오정훈 기자] 인천시가 관내 모든 택시 운수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한다.

16일, 인천시에 따르면 택시단체 및 노조 등과의 협의를 거쳐 관내 택시 운수종사 1만 3500여명에 대해 이날(16일)부터 이달 25일까지 열흘 간 전수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특히, 인천시 백신 추가지원분에 대해 1972년생∼2003년생 920명의 운수종사자를 우선 접종대상자로 지정해 26일부터 접종할 방침이다.

이번 전수검사와 관련해 인천시는 “택시는 특성상 해외입국자를 비롯한 많은 시민들과 협소한 공간에서 일정 시간을 보낼 수밖에 없다”며 “택시 운수종사자 중 60세 이상인 6500여명의 종사자 중 다수가 백신접종을 받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2차 접종이 이뤄지지 않아 전수검사에 모두 적극 참여하도록 독려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인천시의 방침에 대해 택시조합과 노조에서는 “택시가 시민들로부터 안전한 운송수단임을 각인시키고자 전수 검사에 적극 동참하는 등 확산방지에 최선을 다해 안전한 시민의 발이 되겠다”며 적극적인 동참 의사를 밝혔다.

한편, 인천시는 택시 운수종사자 뿐만 아니라 택시를 이용하는 승객들의 안전을 위해 앞뒤 좌석, 운전석과 보조석이 분리되면서 편리성이 확보된 비말 차단막 설치 사업비를 2022년 본예산에 확보해 인천 시내를 운행하고 있는 모든 택시에 단계적으로 설치해 나갈 계획이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오정훈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정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