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복지/여성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 ‘인천형 워터케어’ 서비스 본격 가동검사 당일 결과 확인‧배관점검까지한번에…수돗물 신뢰회복‘선봉장’기대
▲ 인천상수도사업본부<자료사진=인천게릴라뉴스D/B>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인천시가 지난해 시범사업으로 운영한 ‘인천형 워터케어’ 서비스를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운영에 들어간다.

17일 인천상수도사업본부는 ‘2021 인천형 워터케어 발대식’을 갖고 수질검사 전문가 ‘워터코디’와 옥내배관 전문가 ‘워터닥터’의 대민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해 시는 상수도혁신위원회를 통해 추진한 단기 혁신과제로 추진한 시범사업으로 인천형 워터케어를 시행했다.

워터케어의 서비스 가운데 워터코디는 가정에 직접 방문해 무료로 수돗물 수질검사를 실시한다.

수질검사는 기존 5개 검사항목(탁도‧pH‧잔류염소‧철‧구리)에 아연과 망간을 더한 총 7개 분야에 대해 이뤄지며 가정 내 수도꼭지별 비교 수질검사도 가능하다.

특히, 기존 수돗물 안심확인제에서 2주 이상 걸리던 결과와는 달리 현장에서 결과를 바로 확인하고 이상이 발견될 시 워터닥터가 투입된다.

진단은 배관 상태를 내시경을 통해 확인하고, 노후시설은 옥내배관 개량지원사업을 통해 개선함으로 시민의 수돗물에 대한 불안감을 즉시 해소할 것으로 시는 전망하고 있다.

지난해부터 사회적 문제로 자리한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직접방문형 △수거형(비대면) △거점형 등으로 검사 운영을 다양화해 운영된다.

아울러, 시 상수도본부는 워터코디・닥터 서비스를 어린이집, 유치부 및 학교 급식실의 수돗물 검사를 정례화하고, 매년 검사대상을 확대해 안전한 수돗물 환경을 조성해 나갈 방침이다.

인천형 워터케어에 대해 서비스를 희망하는 시민은 물사랑누리집(https://ilovewater.or.kr/)이나 미추홀콜센터(☎120)로 연락하면 된다.

한편, 박남춘 시장은 워터케어 발대식에서 최일선에서 활약할 워터코디와 워터닥터 30여명에게 직접 흉장을 수여했다.

그 자리에서 박 시장은 “워터코디와 워터닥터 여러분은 시민 불안을 해소하고 신뢰를 회복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시민과 가장 가까운 현장에서 어려움도 많이 겪겠지만, 사명감을 갖고 임해준다면 시민의 인식도 점차 개선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어 “워터케어 서비스를 비롯해 다양한 상수도 혁신을 추진해 인천 수돗물이 전국 최고 수준의 수돗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