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창업/취업 포토
인천 ‘창업마을 드림촌’, 지역 창업허브 역할 기대…“청년 일자리 창출·경제활성화에 기여할 것”전문가들, 지역 내 창업허브 필요성 강조…“우수한 스타트업이 지역에서 성장·정착 할 수 있도록 해야”
▲ 인천지역 우수 스타트업의 성장과 정착을 지원하고, 지역 청년들의 창업을 돕게 될 ‘창업마을 드림촌’이 2023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사진은 ‘창업마을 드림촌’ 조감도.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인천시와 국토교통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창업을 꿈꾸는 청년들을 지원하기 위한 창업마을 ‘드림촌’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창업마을 ‘드림촌’은 국비 220억 원, 시비 350억 원 등 총 570억 원의 예산을 들여 인천시 미추홀구 용현동 664-3번지 일대 7617.5m²(약 2304평) 부지에 창업시설 6600m², 창업지원주택 200호 등 연면적 2만 3625m² 규모로 조성하는 사업이다.

총 12층 규모의 ‘드림촌’에는 1~4층까지 창업시설이 들어서고, 5~12층까지 창업지원주택이 조성된다. 창업지원시설은 메이커 스페이스, 코워킹스페이스, 사무공간, 투자자 업무공간, IR미디어룸, 컨퍼런스홀, 세미나실 등이 조성되고, 창업지원주택은 주거·창업복합공간으로 25m² 140호와 44m² 60호가 들어선다.

사업이 완료되면 ‘드림촌’은 지역 창업허브로서의 역할을 담당하며 지역 청년들을 위한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활성화에 기여할 전망이다.

특히, 우수한 스타트업이 지역에서 성장해 정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인큐베이터의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 역시 지역 내 창업허브의 필요성에 대해 지적하며, 창업마을 ‘드림촌’의 효용 가치에 대해 강조한다.

지난 2일, (재)인천창조혁신센터에서 “지역 내 창업허브의 필요성”을 주제로 열린 인천창업포럼에서 고일권 인천대학교 교수는 주제발표를 통해 “인천은 인구·경제 규모에 비해 창업 인프라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다”라며 “우수한 스타트업이 창업 인프라가 좋은 서울, 경기로 떠나지 않게 하기 위해서는 지역내 청업클러스터 조성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특히 “인천시가 국비를 확보해 추진하고 있는 ‘창업마을 드림촌’을 조속히 건설해 지역의 랜드마크를 만들어아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자유토론에서 서태범 인하대학교 산학협력단장은 “드림촌은 창업을 키워드로 한 지역상생시설이다”라며 “대학교 더불어 지역사회문제 해결 창업 프로젝트, 지역 주민을 위한 평생교육과정, 창업 콘텐츠 제공으로 커뮤니티 비즈니스가 활성화 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박충묵 인천테크노파크 일자리창업본부장은 “창업허브 조차 없는 인천의 현실이 안타깝다”고 개탄하며 “창업을 통해 기업유치가 가능하고 그래야 지역경제 활성화가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생태계 구조인데, 지역주민 입장에서는 위기가 아니라 오히려 기회이다”라고 드림촌의 필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이러한 전문가들의 제언에 대해 변주영 인천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창업자들의 염원인 드림촌이 조속히 조성돼 이곳에서 창업가들의 많은 아이디어가 현실화 하고 도약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처럼 전문가들이 창업허브시설로서의 드림촌의 기능과 역할,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우려와 반대의 목소리도 나온다.

▲ ‘창업마을 드림촌’ 조성과 관련해 전문가들은 창업허브로서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조속한 추진을 촉구했다. 아울러,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진기지로서의 역할을 주문했다. 사진은 11월 2일, (재)인천창조혁신센터에서 ‘지역 내 창업허브의 필요성’을 주제로 열린 인천창업포럼 모습. (사진제공=인천시)

일부에선 우려와 반대…“창업마을 드림촌,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변 매매가 상승에 기여할 것”

지난 8일, 제물포스마트타운에서 진행된 간담회에서 청년들은 청년 임대주책의 비싼 보증금 문제와 향후 청년 임대주택 보급 계획, 비혐오 시설임에도 주민수용성을 확보해야 하는 이유 등에 대해 물었다.

이에 대해 인천시 관계자는 “드림촌의 보증금이 청년들에게 부담된다는 것은 이미 인지하고 있다”며 “향후 LH와 협의해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이어 청년 임대주택 공급 계획과 관련해서는 “민선7기는 청년임대주택 4만호 건립 등을 추진하고 있으나, 창업마을 드림촌처럼 주변의 반대에 부딪히는 면이 있다”며 “이제 청년 주거복지 정책 추진에 있어서 정부뿐만 아니라 청년들도 힘을 보탰으면 좋겠다”고 협조를 당부했다.

사업 추진에 가장 큰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는 일부 주민들의 반대와 관련해서는 드림촌이 지역경제 활성화와 주변 매매가 상승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소통을 통해 오해를 풀고 조속히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 창업마을 ‘드림촌’은 만19세부터 만39세까지의 청년 창업자들이 입주해 사업 아이디어 발굴 및 연구 등이 가능한 사무실과 거주공간이 한 건물에 있는 복합시설로 오는 2023년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