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날씨/지구 포토
SEARCLE 인천항, 고래를 다시 만나다IPA, 해양환경브랜드 “SEARCLE(씨어클)” 가치 제고 활성화 방안으로 상표권 출원
▲ 사진제공=인천항만공사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인천항에서 고래를 다시 만나기 위한 인천항만공사의 적극적인 해양환경보전 활동들이 눈에 띤다.

인천항만공사(IPA)는 해양환경 브랜드인 ‘SEARCLE(씨어클)’의 가치 제고와 사용 활성화를 위해 특허청에 상표권을 출원했다.

‘SEARCLE(씨어클)’ 브랜드는 SEA(바다)와 Recycle(재활용), Clean(깨끗한) 등의 단어를 합성해 만들어졌으며, 로고는 파란색의 파도와 고래, 돌고래를 나선형으로 배치해 바다 생태계의 순환을 의미한다. 특히, 로고 속의 파란 고래는 100년전 인천 앞바다를 드나들던 ‘대왕고래(Blue Whale)’의 모습을 형상화하고 있다.

IPA는 인천 앞바다를 떠났던 대왕고래과 돌고래들이 돌아오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해양생태계 보호와 자원순환 브랜드를 탄생시켰으며, 이번 상표권 출원에 따라 등록 이후에는 브랜드에 대한 상표권리는 보호받지만 공익적 활동에는 저작권을 행사하지 않는다.

이와 관련해 IPA는 ‘SEARCLE(씨어클)’이라는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자원순환의 날(9.6일) 맞이 일회용품 저감 캠페인, 에코백 제작・배포 ▲인천항 협력기업과의 친환경 항만을 위한 약속 「SEARCLE Tie -Up(씨어클 타이업)」 파트너십 체결 등 다양한 활동을 추진했다.

아울러, 대국민 인지도를 향상시키고 해양환경보호 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키기 위해 인천항 방문자에게 제공할 친환경 웰컴키트 「SEARCLE KIT(씨어클 킷)」 제작과 더불어 친환경 R&D 시제품에 「SEARCLE(씨어클)」 로고를 부착하고, 독일 iF Design Award 커뮤니케이션(캠페인/광고) 분야에 출품을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정행 인천항만공사 운영부문 부사장은 “기후변화, 미세먼지, 해양쓰레기 등 국제규모의 환경문제가 지속적으로 대두되고 있다”며, “적극적인 친환경 활동과 체계적인 브랜드 관리를 통해 「SEARCLE(씨어클)」을 전국민에게 인정받는 환경보호 캠페인 브랜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길이 30m, 무게 200톤에 이르는 지구상 최대 포유류인 이 “대왕고래”는 ‘흰긴수염고래’, ‘흰수염고래’로도 불리우며, 영어이름이 ‘Blue Whale’이다. 불과 100년전만해도 우리나라 서해를 찾아와 인천 앞바다와 백령도를 오고갔다. 하지만, 일제시대 포경회사에 의해 한반도에서 자취를 감춘 것으로 전해진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