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스포츠 문화 포토
제8회 디아스포라영화제, 상영작 공개…18개국 51편 상영개막작 ‘뒤로 걷기’·폐막작 ‘정말 먼 곳’
▲ ‘제8회 디아스포라영화제’가 9월 18일부터 22일까지 CGV인천연수점에서 개최된다. 18개국 51편의 영화가 상영될 예정이다. 사진은 ‘제8회 디아스포라영화제’ 포스터.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김재훈 기자] ‘제8회 디아스포라영화제’ 상영작이 공개됐다.

인천시에 따르면, 올해 영화제에는 전 세계 18개국 51편의 작품이 상영될 예정이다.

영화제의 문을 열 개막작은 세 친구의 좌충우돌 짧은 여정 속에 영종도와 차이나타운을 배경으로 다양성의 공간 인천의 매력을 담아낸 방성준 감독의 <뒤로 걷기>가 선정됐으며, 혐오와 차별이 거세지고 있는 한국사회에서 자신의 공간을 떠나 먼 산골짜기에 숨어들 수밖에 없는 성소수자의 현실을 가슴 아프지만 또 아름답게 그려낸 폐막작으로는 박근영 감독의 <정말 먼 곳>이 관격들과 만난다.

그 외 디아스포라영화제 간판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은 <디아스포라의 눈(Diaspora’s Eye)“ 섹션에서는 막강한 객원 프로그래머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의 저자 김하나, 황선우 작가를 초청해 함께 한다.

<디아스포라 월드와이드(Diaspora World Wide)>, <코리안 디아스포라(Korean Diaspora)> 섹션 역시 현대사회의 다양한 디아스포라들을 조명한 뛰어난 작품들로 구성됐다.

전체 51편의 상영작 중 <드라이브웨이>를 비롯한 15편의 작품이 디아스포라영화제를 통해 한국에서 최초 공개된다. 아시아계 미국 이민자 꼬마와 한국전쟁 참전용사의 우정을 담백하게 담아낸 작품 <드라이브웨이>와 독일 사회 속에 잠재된 외국인 및 이민자 혐오를 냉철하게 그려낸 작품 <유배>를 비롯해 미혼모를 둘러싼 한국의 현실을 내밀하게 담아낸 <포겟미낫>, 백인 중심 미국 사회의 인종 혐오와 차별을 발견하고 질문을 던지는 <어글리 모델> 등 코로나19로 힘든 상황 속에서 완성된 15편의 신작이 관객들을 만난다.

이번 영화제와 관련해 박찬훈 인천시 문화관광국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영화제를 축소하게 돼 아쉽지만, 영화 상영이라는 본연의 취지에 집중하여 프로그램 구성에 내실을 기했다”며“이번 영화제에서는 무엇보다 상영관 방역과 관람객 안전을 최우선으로 세밀하게 준비하고 있으며 남은 기간 동안 철저한 점검을 통해 안전한 행사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승 인천영상위원회 사무국장은 “코로나19 상황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도 위기 속에서의 영화제가 가진 역할과 영화의 의미에 대해 끊임없는 고민과 논의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이어“지난 7년간 차별과 혐오를 넘어 연대와 화합을 이야기해온 디아스포라영화제인 만큼 전 세계가 공통으로 겪고 있는 어려움 속에서 영화를 통해 변함없는 연대와 응원,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8회 디아스포라영화제’는 9월 18일부터 22일까지 CGV인천연수점에서 개최된다.

인천시와 인천영상위원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든 영화 관람은 사전 예매로 진행되며, 관람객은 모든 입구에서 발열 체크 및 마스크를 의무적으로 착용해야 한다. 정부 지침에 따라 상영관 관객 수 50인 이하로 제한한다. 또한 개·폐막식은 대면 없이 축하영상으로 대체하며, 관객과의 대화(사이토크) 및 야외 시설 및 전시를 포함한 모든 부대행사를 취소했다.

ingnews@ingnews.kr

incheon guerilla news

김재훈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