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날씨/지구 포토
인천 업사이클에코센터 생태놀이터에서 멸종위기종 2급 ‘맹꽁이’ 발견최근 장마가 시작되면서 번식기를 맞은 맹꽁이 수십 마리 서식 확인
▲ 인천 업사이클에코센터 생태놀이터에서 멸종위기종 2급 ‘맹꽁이’ 발견되며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사진은 생태놀이터에 맹꽁이 서식지임을 표시한 표지판. (사진제공=미추홀구)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인천 업사이클에코센터 부속 생태놀이터에서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종 2급인 맹꽁이가 발견됐다.

맹꽁이는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종 2급으로 습지에서 땅을 파고 지내다가 장마철에 나와 짝짓기를 한다. 비가 오거나, 야간에 수컷들이 경쟁적으로 번갈아 가며 우는 소리가 ‘맹, 꽁’으로 들려 이름이 ‘맹꽁이’다.

인천시 미추홀구에 따르면, 최근 장마가 시작되면서 번식기를 맞은 맹꽁이 수십 마리가 에코센터 생태습지에 모여들어 비가 오거나 밤이면 울음소리를 내고 있다.

이에 따라 에코센터는 모처럼 돌아온 맹꽁이가 잘 번식해서 매년 도심 속 맹꽁이 울음소리를 듣도록 할 방침이다. 맹꽁이 습지 표지판을 설치해 공원을 이용하는 시민들이 함께 서식지를 보호하도록 안내하고 생태해설가들을 중심으로 생태모니터링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해 윤성구 인천 업사이클에코센터장은 “에코센터가 문학산과 1km 정도이고 차로가 있어 맹꽁이들이 목숨을 걸고 찾아왔을 것”이라며 “힘겹게 센터 습지를 찾은 맹꽁이 소리가 시민들에게 청량감을 선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에코센터 생태놀이터 습지는 통상적으로 방수시트로 바닥공사를 하는 다른 공원습지들과 달리, 도로공사로 매립되는 논흙을 가져와 바르는 자연공법으로 마무리했다. 습지 물도 인근 아파트 옥상 빗물을 모아 공급하고 있다.

ingnews@ingnews.kr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