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복지/여성
인천시, 원도심 중간지원기관 3개소 센터와 업무협약 체결원도심 시민주도 참여에 시 중간지원기관 손 맞잡고 협치 거버넌스 스타트

[인천게릴라뉴스=김재훈 기자] 인천시가 도시재생지원센터와 마을공동체만들기지원센터, 사회적경제지원센터간 협업 체계를 구축하기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중간지원기관은 사회, 경제, 문화, 복지 등 다양한 영역에 걸쳐 진행되고 있는 도시재생과 분야별 영역의 통합적 발전의 지원과 복합적인 주민 서비스를 담당하는 기관들이다.

30일 시에 따르면 박인서 균형발전정무부시장과 중간지원기관 3개소 센터장은 유기적인 업무 체계를 논의하기 위해 차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이들은 복합적인 주민 서비스를 창의적으로 진행하고자 업무협약을 통해 세 영역의 공동 활성화와 시의 혁신 및 지속가능한 발전에 공동으로 참여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은 각 센터의 고유분야에 대한 서로간의 이해와 호혜적 협력을 통해 도시재생, 마을공동체, 사회적경제 영역의 통합적 발전을 지원 하는데 목적이 있다.

협약은 상호신뢰와 협력으로 각 기관의 원활한 정보 교류와 활동가양성과정·정책연구 등의 공동대응, 상호 발전방안의 모색 및 실천, 지속가능한 인천 모델의 발굴 및 실천 등에 뜻을 같이한다는 취지를 담고 있다.

이날 차담회를 주관한 박인서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시의 균형 발전은 지속가능에 초점을 맞추어 주거환경의 개선 및 지역 일자리 창출, 지역공동체 복원, 사회적 기업의 활성화 등 복합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중간지원기관들 간의 긴밀한 협력과 주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바탕으로 원도심의 ‘더불어 잘사는 균형발전’의 속도감 있는 이행에 커다란 디딤돌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김재훈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