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유통/생활경제
인천시, 식품제조ㆍ가공업소 온라인 유통 컨설팅 지원...코로나 이후 변화에 주목선정 12개업소 1:1 맞춤형 컨설팅 및 온라인 판매망 확충 지원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가 지역 내 식품제조ㆍ가공업소를 대상으로 맞춤형 유통 컨설팅을 시작했다.

이번 ‘찾아가는 유통전문가 컨설팅’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내 식품제조ㆍ가공업소에 대해 1:1 맞춤형으로 오는 10월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유통 컨설팅은 인지도가 낮고 시장 경쟁력이 부족한 업소의 판매채널별 유통판로 발굴을 지원한다는 취지로 기획했다.

아울러, 작은 업체가 진단하기에는 무리가 있는 시장 트렌드에 대한 이해 증진 및 소비자와의 소통능력 향상 등 안정적 사업기반 구축에 필요한 마케팅 역량을 강화할 계획이다.

시는 소비·유통 환경이 코로나19 이후 오프라인에서 온라인과 SNS 중심의 비대면 방식으로 급격히 변화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변화에 맞추지 못하는 업소를 대상으로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유통 컨설팅 지원 사업대상으로 선정된 12개 업소에 대해서는 1단계로 판매채널별 시장 분석, 상품력 강화, 마케팅 전략 등으로 구성된 마케팅 역량강화 교육을 실시한다.

2단계로는 전문 컨설턴트가 사업장으로 직접 방문해 경영진단과 진단결과에 따른 1:1 맞춤형 컨설팅을 업소별로 2회 진행한다.

업소별로 진입목표 유통시장을 설정하고, 시장특성에 맞는 차별화 전략을 수립하여 소비 접점을 연결하는 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맘까페, 블로그, 인스타그램 등 다양한 채널을 활용하여 온라인 판매망을 확충 지원한다.

안광찬 위생안전과장은 “현장의 요구와 소비시장의 구조적 변화를 반영하여 맞춤형 판로확대 사업 지원과 비대면·온라인 거래 확대 기반 마련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