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시, 일반산업단지의 구조고도화 용역 추진 보고회 개최...업종고도화, 공간재편, 쾌적한 근로·정주환경 개선 등

[인천게릴라뉴스=김재훈 기자] 인천시가 인천지역 일반 산업단지에 대해 노후산업단지 구조고도화사업 추진을 위한 용역 연구 착수 보고회를 가졌다.

노후산업단지 구조고도화사업은 그동안 국가산업단지에만 추진하던 사업으로 인천 일반 산업단지에 도입하고자 시가 일반산업단지 경쟁력 확보방안 연구용역 착수보고회’를 미추홀타워에서 개최한 것.

이날 보고회로 시는 일반산업단지 구조고도화사업 첫 단계로 준공된지 40년이 지난 인천지방산업단지와 인천기계산업단지의 구조고도화 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에 들어갔다.

시는 이날 보고회를 통해 입주기업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업종고도화, 공간재편, 쾌적한 근로·정주환경 개선 등에 대한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해 두 산업단지의 구조고도화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보고회에는 산업단지가 소재한 미추홀구청을 비롯한 서구청과 인천도시공사에서 참석해 일반산업단지 구조고도화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이남주 산업진흥과장은 “일반산업단지 구조고도화사업을 통해 노후산업단지에 융·복합시설과 편의·문화·복지시설 등을 유치하여 젊은 근로자가 찾는 매래형 산단으로 탈바꿈하고 일반산업단지가 재도약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인천지방산업단지와 인천기계산업단지는 경제개발계획 초기 단계인 1965년에 이 일대를 공업지역으로 지정하고 70년대 초반 주변지역을 산업단지로 지정했다.

기존 공업지역을 묶어 산업단지로 지정한 결과 입주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시설과 근로자 편의 시설 등을 갖추지 못함으로 입주기업과 근로자에게 많은 불편함을 주고 있다.

또한 지정 당시 외곽에 위치한 산업단지가 시간이 지나며 도시 확장으로 주거지역에 둘러쌓이며 악취 등 환경오염으로 주변 주민들과도 많은 분쟁을 야기하고 있다.

현재 인천지방산업단지에는 490여개 업체 6,538명, 인천기계산업단지는 180개 업체, 2,668명의 근로자가 일하고 있다.

김재훈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