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
인천시, 검단중앙공원 실시계획인가 고시...2022년 말 개장검단중앙공원, 모든 행정절차 마치고 검단중앙공원 조성 착수

[인천게릴라뉴스=김재훈 기자] 인천시가 6월 1일 검단중앙공원 조성을 위한 실시계획인가를 고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7년부터 민간특례사업으로 추진되던 검단중앙공원은 전략환경영향평가에 대한 한강유역환경청의 부동의 의견이 통보됨에 따라 공원 일몰기한까지 민간특례사업 추진이 불가능해졌다.

이에 따라 시는 사업계획 변경을 통한 사업추진기간 부족 등을 이유로 지난 2월 3일 제안수용 취소를 통보하면서 재정사업으로 전환했다.

이후 시는 재해와 교통영향평가, 소규모환경영향평가, 중앙토지수용위원회 협의 등 각종 행정절차를 빠르게 이행하고 보상 등 실제 공원조성사업에 착수하기 위한 실시계획인가를 고시했다.

시는 검단중앙공원 재정 사업에 541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토지 및 지장물 보상을 완료하고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후 2022년말에는 공원 주변 6천여세대를 포함한 당하동 전체 주민에게 도보로 쉽게 접근하여 쉴 수 있는 공원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권혁철 주택녹지국장은 “오늘 실시계획인가가 고시됨에 따라 신속한 보상과 공원 조성을 통해 시민들이 숲속체험원, 풍욕장, 다목적운동장, 야외공연장 등을 갖춘 숲속에서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자연생태형 공원이 적기에 제공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검단중앙공원 재정 사업에 대해서 민간특례사업 제안자가 신청한 제안수용 취소 처분 취소 및 도시관리계획 변경결정 취소 집행정지 건이 인천지방법원과 서울고등법원에서 모두 잇따라 기각 결정됐다.

결과, 시는 재정사업 추진에 대한 우려와 걸림돌이 모두 제거되었다고 보고 사업추진에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김재훈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