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시 공직자윤리위원회, 지역 군⦁구의원과 시 고위 공작자 재산 공개...증가 66.7%시장⦁시의원 등 51명은 인사혁신처에서 관보에 고시

[인천게릴라뉴스=김재훈 기자] 인천시 지역 군⦁구의원 117명에 대한 재산내역이 26일자로 공개됐다.

이번 공개에서 민윤홍 계양구의원이 56억 2천만원으로 재산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고 김환연 부평구의원이 지난해 보다 재산이 8억 3천만원 증가한 것으로 상위자에 랭크됐다.

이번 재산공개와 변동사항 공개는 정부 인사혁신처의 재산공개에 맞춰 진행됐으며 시보를 통해 공개됐다.

시 공직자윤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재산공개 대상인 군⦁구의원은 평균 7억1천4백만 원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재산을 등록한 의원은 민윤홍 계양구의원으로 전년 대비 1억2천만 원이 증가한 56억2천만 원을 신고해 최고액을 기록했다.

이어 윤환 계양구의회 의장이 53억 원, 김익선 미추홀구의원 42억4천만 원으로 신고했다.

이들 대상자 중에 재산이 늘어난 사람은 78명으로 66.7%에 달했으며 재산 감소는 39명으로 33.3%로 나타났다.

재산 증가 요인은 부동산 공시가격 상승 및 부동산 매매, 급여저축 등이며, 감소 요인은 대출 증가 등으로 분석됐다.

시 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는 공직자의 부정한 재산 증식을 방지하고 공무집행의 공정성을 확보해 국민에 대한 봉사자로서의 공직윤리 확립을 위해 오는 6월말까지 재산심사를 엄정하게 추진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심사결과 공직자가 허위 또는 중대한 과실로 잘못 신고하였거나 부당·위법한 방법으로 재산을 형성한 경우에는 경중에 따라 경고 및 과태료부과 등의 조치를 진행 할 예정이다.

한편, 관보에 고시한 시 고위직은 51명이며, 평균재산은 8억4천만 원이다.

박남춘 시장은 26억2천만 원을 신고해 지난해에 비해 6천5백만 원 증가했으며 보유주택과 예금이 재산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인천시의회 의장인 이용범 의원은 3억2천8백만 원을 신고했고, 지난해에 비해 4백만 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재훈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