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건강·의료
인천지역 코로나 19 지역 확산에 지역단체 발벗고 나섰다관내 1,500여개 숙박업소, 목욕탕 방역 철저
대한위생사협회, 손소독제 기탁·방역 봉사활동도 펼쳐
PREV
NEXT
  • 3
  • 3
  • 3

[인천게릴라뉴스=김재훈 기자] 코로나 19의 확산세가 줄어든 가운데 인천 지역의 숙박업소와 목욕탕 등 대중시설에 대한 방역활동이 펼쳐지고 있다.

이번 방역은 민·관의 공조하에 인천 지역 내 1,500여개 숙박업소와 목욕탕을 대상으로 선재적 방역 차원에서 진행됐다.

시는 코로나 19의 대중이용 시설에 대한 방역을 위해 지난달 20일 공중위생단체장과의 간담회를 열고 협조체계를 구축했다.

간담회는 공중위생업소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것으로 민·관이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 지금까지 선제적 방역 활동을 전개해왔다.

방역 활동으로는 ▲공중이용업소 1,554개소(숙박업소 1,310개ㆍ목욕장업소 244개)에 코로나19 예방행동수칙 포스터 배부 ▲집합위생교육을 사이버 교육으로 대체 실시 권고 ▲예방행동수칙 SNS 홍보 등을 전개해 왔다.

이외에도 대한위생사협회는 지난 18일 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저소득 밀집지역에 소재한 공중위생업소에 손소독제 400개를 기탁했다.

협회는 이번 기탁을 취약지역의 공중위생업소 방역으로 지역사회 확산방지에 만전을 기한다는 취지로 진행했다.

아울러, 협회는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되며 발빠르게 인천구치소와 도서지역 선박 내부 방역 봉사활동을 펼쳐 오며 예방 활동에 적극 지원하고 있다.

안광찬 위생안전과장은 “앞으로도 시에서는 군ㆍ구 및 공중위생 유관단체와 긴밀한 협조 체계를 유지하여 공중위생업소에 철저한 위생수칙을 준수토록 적극 홍보하는 등 코로나19를 조속히 이겨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늘(23일) 대한위생사협회ㆍ대한숙박업중앙회인천시지회ㆍ대한목욕업중앙회인천시지회가 공동으로 취약지역 공중이용업소에 방역소독 자원봉사를 펼치고 있다.

김재훈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