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시, 정부 ‘2020년 지역 관광기업지원센터 구축 공모사업’ 최종 선정지역기반 관광기업 육성 및 관광산업 자생력 확보를 위한 관광혁신 거점 구축
▲ 자료사진. 중국 아오란그룹 단체 관광객들이 드라마 ‘별에서 온 그대’ 촬영장으로 유명한 인천 송도의 석산을 찾아 관광하는 모습. <사진=인천게릴라뉴스DB>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공모한 ‘2020년 지역 관광기업지원센터 구축 공모사업’에 인천시가 최종 선정됐다.

시와 인천관광공사가 공동으로 신청한 이번 지역 관광기업지원센터 구축 사업은 관광기업 육성, 창업지원 및 전문 인력 육성을 위한 교육 등의 사업을 담고 있다.

아울러, 지역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선순환 구조 확립 및 지역일자리 창출지원을 위한 사업이다.

이번 지역 관광기업지원센터 구축 사업은 전국 3개 광역지자체가 선정되었다.

이번 사업에 시는 42억 원을 투입하며 국비로 42억 원을 총 84억 원을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개년 동안 지원하게 된다.

지역 관광기업지원센터와 관련해 시는 인천관광공사를 운영기관으로 선정해 송도 IBS타워 23층에 사무실을 구축한다.

사업으로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는 오픈스페이스를 도입하고 스마트회의, 정보공유, 디지털 홍보 등이 가능한 스마트 오피스 환경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공식적으로 ‘인천관광기업지원센터’로 출범하는 센터는 인천관광 벤처공모전 및 사업화 지원, 인천 공항․항만 연계 융․복합 관광 실증지원, 입주기업 지원, 찾아가는 현장컨설팅을 진행한다.

아울러, 복합리조트 전문 인력 양성 및 일자리 매칭 사업과 VR․AR 기술 기반 관광콘텐츠 개발, 인천 관광 1인 크리에이터 양성 등 지역기반에 맞는 다양한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지역 관광산업의 혁신과 질적 성장을 주도한다는 계획이다.

이외에도 센터는 지역 내 스타트업 벤처폴리스, MICE 기업지원센터, VR․AR 제작 거점센터, 인천창조경제혁신센터 등과 연계를 통해 협력사업 발굴 및 교류 강화로 사업의 시너지를 낼 계획이다.

홍창호 관광진흥과장은 “인천시는 관광사업체 수가 전국대비 약 3%대로 매우 낮은 실정으로 이번 인천 관광기업지원센터 조성을 통해 빠르게 변화하는 관광환경에 대응하고, 지역기반의 관광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