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건강·의료
인천시, 코로나 19사태 대응 취약계층 마스크 지원...총 51억 원 투입취약계층 약 15만8천명, 1인당 연40매 지원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가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취약계층에게 식약처 인증 보건용 마스크를 올해 총 630만매를 지급한자는 계획이다.

시가 올해 시행하는 취약계층 보건용 마스크 보급사업은 총 51억 원을 투입,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사회복지 생활시설 거주자 등 취약계층 157,808명에게 1인당 연 40매씩을 보급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사업은 시가 보건복지부의 지원을 받아 지난해부터 취약계층에 대해 보건용 마스크 보급사업으로 지원하는 내용에 연장사업이다.

시는 지난해 약 25억 원을 투입해 취약계층에게 미세먼지 예방 보건용 마스크를 무료로 보급한바 있다.

이에 따라 시는 당초 상·하반기로 예정되어 있던 구매계획을 최근 국제적 재앙으로까지 불리는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예방 차원으로 올 초에 신속히 집행할 예정이다.

이번 마스크 지원사업을 위해 시는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와 사회복지시설의 도움을 얻어 순차적으로 보건용 마스크가 보급될 수 있도록 군·구와 협력할 방침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마스크 구매비용부담이 있는 저소득층에게 보건용 마스크를 지원함으로써 코로나19 확산 예방 및 호흡기 건강관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적극 안내하는 등 시민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행정을 하겠다”고 밝혔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