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시, '기술력 있는 중소기업에 보증 100% 지원한다'...소재‧부품‧장비산업 육성운전자금 1년간 은행채무 100%까지 보증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인천시가 기술력을 갖춘 중소기업에 대해 100% 보증 지원을 통한 경쟁력 강화의 실질적인 지원을 위해 관계부처의 업무협약을 추진했다.

시는 21일 인천송도 미추홀 타워에서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과 기술보증기금, 인천테크노파크와 모여 지역 중소기업의 경쟁력향상 및 소재‧부품‧장비산업 육성을 위한 ‘협약보증 지원 사업’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보증사업은 지난해부터 시작된 일본 수출규제 및 미·중 무역마찰의 여파로 국내 전반에 확산된 생산·매출의 감소 등 산업 전반에 닥친 불안감이 배경이 됐다.

이에 따라 시는 이러한 불확실성이 확대된 산업 분위기에 대해 소재·부품·장비산업 및 기술혁신 선도형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견인한다는 입장이다.

시에 따르면 이번 협약은 벤쳐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에 따른 벤쳐기업 등 선도형 기업으로 담보력이 미약한 창업 7년 이내의 기술혁신 선도형기업과 소재·부품·장비산업에 5억 원까지 채무보증을 지원한다.

지원을 위해 시에서 10억 원을 출연하고 기술보증기금이 200억 원 규모로 운영하는 보증지원 한다.

자금용도는 운전자금에 한하며 1년간 은행채무의 100%까지 보증하고, 보증료 또한 0.2%p 인하해 준다.

이번 협약보증지원 사업을 통해 기술력이 있는 인천의 창업기업은 담보 걱정없이 저리의 은행자금을 지원받게 된다.

시는 이번 지원 사업으로 혁신성장 분야의 미래산업 발굴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남주 산업진흥과장은“이번 협약은 우수기술을 보유한 중소기업들이 자금을 원활하게 조달하여 혁신성장을 이어나가는데 도움을 주고자 인천시와 인천지방중소벤처기업청, 기술보증기금 및 인천테크노파크 등 인천의 기업지원기관들이 뜻을 모아 추진했다”며 “앞으로도 인천시에서는 기술력이 우수한 중소기업이 더욱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