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날씨/지구
인천시, ‘스마트에너지팩토리(태양광발전 등) 융자지원’ 희망기업 모집사업비 15억원, 설치비용 최대 70%(최대 3억4천만원), 고정금리 1.8% 저금리 융자지원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인천시가 지역 내 산업체를 대상으로 ‘스마트에너지팩토리(태양광발전 등) 융자지원’을 확대·운영한다.

시는 산업단지가 많은 인천지역의 특성을 고려해 산업체를 에너지 소비시설에서 에너지 생산시설로 전환하고 신․재생에너지(태양광)를 통한 산업체 에너지 이용효율을 극대화하기 위한 융자지원에 나선다.

융자는 대상 기업에 대해 사업비 15억 원으로 태양광발전설비(300㎾ 이하) 설치비용의 최대 70%(최대 3억4천만원) 범위 내에서 1.8%의 고정 저금리로 융자를 지원한다.

시는 발전사업 및 자가소비형 설치사업의 경제성을 크게 개선해 업체들의 자금 부담을 줄이며 지난 2019년에는 20개 민간발전사업자에게 시설용량 2,354㎾를 융자 추천하는 성과를 올렸다.

시는 지난해 성과를 기초로 올해 ‘2020년 스마트에너지팩토리(태양광발전 등)사업’은 태양광발전시설을 이용해 판매하는 사업자뿐만 아니라 자가 사용 기업에 대해서도 태양광발전시설 설치를 위한 융자 신청대상을 확대했다.

시에 따르면 이번 지원 사업은 지난 10일부터 인천시청 홈페이지에 공고해 신청자 모집에 들어갔다.

융자지원을 하는 지원자는 발전사업 허가취득 및 공사계획신고를 완료한 후자가용 태양광은 개발행위 허가 및 구조안전진단 완료시 에너지정책과에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이렇게 신청된 자료는 평가를 통해 인천시금고인 신한은행에서 융자를 추천한다.

박철현 에너지정책과장은 “스마트에너지팩토리(태양광발전 등)융자지원을 통해 태양광발전사업의 초기투자비용 마련에 부담을 갖는 산업체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산업체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에 시가 융자를 지원하는 ‘스마트에너지팩토리(태양광발전 등) 융자지원’ 사업은 에너지를 제2의 제품으로 생산‧판매하는‘인천형 재생에너지 사업브랜드’로 환경 훼손과 주위 피해우려가 없는 사업이다.

그동안 인천시는 태양광 발전사업 관련 전문기업 간담회 및 기술교류회 등을 통해 사업을 구체화 해왔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