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시, 2019년 어촌특화지원센터 평가...최고등급 ‘상’전국 10개센터 해양수산부 2019년 사업성과 평가
PREV
NEXT
  • 3
  • 3
  • 3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가 해양수산부 주관 2019년 어촌특화지원센터 운영 사업성과 평가에서 전국 10개 센터 중 최고등급인 ‘상’을 차지했다.

인천에는 어촌6차 산업화를 통한 인천어촌마을의 어업 외 소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현장밀착형 전담조직인 ‘인천어촌특화지원센터’가 지난 2018년 6월부터 구성되고 활동에 들어갔다.

시는 인천어촌특화지원센터를 한국어촌어항공단에 위탁·관리 운영해 인천지역 58개 어촌마을의 6차 산업화를 지원하고 있다.

이번 평가에서 시는 지난해 5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어촌특화 역량강화, 특화상품 연구개발 및 유통판매 지원, 인천어촌 홍보, 바다가꿈 사업 등 총 13개 사업이 평가 대상에 올랐다.

센타는 이 사업들로 인해 어촌에 활력을 불어넣고 어업인의 실질적 소득향상을 위한 다양한 기회를 제공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평가에 따르면 지원센터는 어촌특화 역량강화 사업을 통해 중구 큰무리·소무의, 남동구 소래, 강화군 강후·동검, 옹진군 외리 등 6개 어촌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어촌공동체가 현안문제에 대해 스스로 갈등 해결을 할 수 있는 도움을 주었다.

아울러, 중구 마시안과 옹진군 영암 등 2개소 어촌마을에 패류 자원을 활용한 특산품 및 마을 홍보용 BI를 개발하도록 지원했다.

이를 통해 어촌마을은 특산품 및 마을 홍보용 BI로 각종 박람회와 지역 축제 참가, 홍보영상 지하철 송출, 젊은 감각의 SNS서포터즈 블로그 활동을 펼쳤다.

결과 이번 평가에서 인천 어촌마을을 곳곳에 알려 관광객 유치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평이다.

정종희 인천시 수산과장은 “어촌 6차 산업화에 대한 주민의 열띤 호응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며 “소중한 교육 성과물을 구체화해 어촌특화마을개발 사업 참여로 이어지도록 주민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올해 인천어촌특화지원센터는 ‘활력 있는 어촌, 쾌적한 어항, 역동하는 어장’을 만들기 위해 주민들과의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특히, 센타는 인천어촌이 가지고 있는 유·무형의 잠재자원을 발굴하고 개발해 새로운 가치 창출을 도모할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