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복지/여성
인천 복지 TF구성, 인천만의 복지사각지대 해소 실천계획 수립...사회적 안전망 점검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TF 운영계획 발표
▲ 자료사진. 인천 지역 쪽방촌.<사진=인천게릴라뉴스DB>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취약계층의 사회적 안전망에 대한 우려가 높아짐에 따라 인천시가 ‘인천형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TF를 구성한다.

최근 일가족이 사망하는 사고가 인천에서 발생하며 시는 이를 계기로 더 이상 우리 주변에 어려운 이웃이 없도록 복지정책을 다시 한 번 살핀다는 계획이다.

인천시에 따르면 이번 TF는 인천만의 복지사각지대 발굴․대책 마련과 실천계획 수립을 위해 인천복지재단과 함께 민․관이 함께 참여, 사회적 안전망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한다.

시는 이번 TF에 시 복지국장을 단장으로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참여를 위해 복지정책과 등 8개부서가 참여시킨다.

또한, 민간전문가로는 복지현장의 상황을 가장 밀접한 전문가들로 구성한다.

아울러, 사회단체로는 인천복지재단과 함께 인천사회복지관협회와 지역자활센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인천광역시 통․리장 연합회, 사례관리사 대표 등이 참여해 현장의 의견을 반영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이번 TF에는 지역에 나눔문화 활성화와 의료분야에 역할을 담당하는 대한적십자사 인천지사와 지역 의료계 전문가도 참여한다.

그리고, 저소득 취약계층 비율이 높은 3개 군․구의 복지사각지대 담당을 참여시켜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공동의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TF는 올 1월 구성해 월 1회 이상 정기회의를 통해 복지사각지대 해결을 위한 근본적인 문제점의 도출과 현 제도상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사례를 공유해 각 사례별로 맞춤형 대안을 마련한다.

이렇게 도출된 의견은 중앙부처 건의 등 제도개선에 노력하고 시의 각 부서에서는 해소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TF는 이러한 결과물을 종합해 올해 상반기 안에 인천형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실천계획을 마련할 계획이다.

이응길 시 복지정책과장은 “복지서비스가 많이 향상되었다고는 하지만 아직까지 행정력이 닿지 못하는 복지사각지대가 여전히 존재한다”라며, “이번 TF 운영을 통해 우리 주변에 있을 수 있는 모든 사례를 망라하여 이에 대한 대안책을 마련하는 등 인천만의 복지사각지대 해소 실천계획을 수립해 더욱 촘촘하고 튼튼한 복지체계를 구축하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