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교통공사, 행안부 주관 ‘2019년 개인정보관리 수준진단’...4년 연속 최고 등급철도 유관기관 中 1위 달성!
▲ 인천교통공사 전경.<사진=인천게릴라뉴스DB>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인천교통공사가 행정안전부가 매년 진단하는 개인정보관리 평가에서 4년 연속 최고 등급을 받았다.

교통공사에 따르면 행안부 주관의 ‘2019년 개인정보관리 수준진단’에서 공사가 최고 등급을 획득했다.

이번 행안부 평가는 46개 중앙부처와 17개 광역자치단체, 226개 기초자치단체, 150개 지방공기업 등 총778개 기관을 대상으로 진단했다.

평가는 개인정보관리체계 및 보호대책, 침해사고대책 등 3개 분야 12개 지표 25개 항목의 개인정보관리 수준을 진단·평가했다.

현재 공사는 유관 철도기관과 달리 철도사업과 육상교통사업을 함께 운영하고 있는 종합 교통기관으로 개인정보 관련 총 4개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18개의 위탁업무를 관리하고 있어 연간 약 23만 건에 달하는 많은 개인정보를 취급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사는 이번 평가에서 97.2점을 득점하며 동종기관 중 1위에 올랐다는 사실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

평가 결과 전국 150개 지방공기업 종합평균점수는 80.87점으로 전년 대비 0.54점 하락했으나, 공사는 97.2점을 득점하며 전년대비 0.58점 향상됐다.

공사 정희윤 사장은 “개인정보관리 수준 진단에서 4년 연속 최고 등급을 획득한 배경은 철저한 교육과 개인정보처리시스템의 안전한 관리를 위해 땀 흘린 결과” 라며 “2020년에도 고객들의 개인정보 유출 걱정이 없도록 더욱 노력하여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모범공기업으로 만들어 나가겠다” 고 말했다.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