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시, 소규모 노후 공동주택 안전관리비 지원사업 추진2021년까지 3년 동안 노후 소규모 공동주택 862개동 지원 예정
▲ 노후 연립과 빌라 자료 사진.<사진=인천게릴라뉴스DB>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가 2020년 소규모 공동주택의 안전관리에 필요한 비용 일부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는 올해부터 자발적인 안전점검이 어려워 안전관리 사각지대에 있는 소규모 노후 공동주택에 대해 안전점검 및 보수․보강 지원을 위한 사업을 시행한다.

이번 지원사업은 지난 2019년부터 2021년까지 3년 동안 노후 소규모 공동주택 862개동 안전점검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는 2019년도에 시비와 군․구비를 매칭해 375개동 1만3천여 세대의 안전점검 비용을 전액 지원해 점검을 완료했다.

안전점검 지원대상은 사용승인일로부터 20년 이상 경과한 임의관리 대상 공동주택이다.

이들 공동주택에는 군․구 자체 안전점검 계획에 따른 연립, 다세대 주택도 포함한다.

보수․보강 지원대상은 지난해 안전점검 완료 단지 및 군․구 자체 안전점검을 완료한 단지들이다.

보수․보강 지원범위는 안전점검 결과에 따른 균열, 지붕(방수), 담장, 옹벽, 부대․복리시설 등 단지 내 공용시설 보수로 안전 및 방범에 관한 시설, 담장․옹벽 등 공중의 통행에 관한 시설, 사회적 약자를 위한 시설 등의 보수가 우선지원 대상이다.

지원금액은 군‧구 공동주택관리조례 보조금 지원기준에 따라 단지당 아파트 3천만 원, 연립‧다세대 1천만 원 범위 내에서 시비와 군․구비를 매칭해 지원할 계획이며 나머지 비용은 건축주가 부담하게 된다.

2020년 2월부터 소규모 공동주택 안전점검 및 보수보강 수요를 조사해 희망 단지에 대한 현장조사 및 사업타당성을 검토 지원할 예정이다.

안전점검 및 보수보강 지원을 희망하는 단지는 각 군‧구 공동주택관리 담당부서에 신청하면 된다.

권혁철 건축계획과장은 “노후 소규모 공동주택의 안전점검 및 보수․보강 시행으로 시민을 안전사고로부터 보호 ‧ 예방 하고 안전관리 사각지대 없는 안전한 주거 환경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