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박남춘 인천시장, 2020년 신년사...‘완전한 해결, 굳건한 연결, 희망찬 숨결’
▲ 박남춘 인천시장.<사진=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이 2020년 새해를 맞아 인천시민에게 신년인사를 전했다.

박 시장은 인사말에서 지난 2019년 한해에 대해 인천의 숙원과제들을 정리한 해로 밝히며 월미바다열차와 송도의 투모로우시티, 부평미군기지 캠프마켓의 반환 등을 성과로 들었다.

특히 인천의 대표적인 원도심인 동구에서 20년간 갈등을 빚었던 중구~동구 연결도로와 수소연료전지발전소의 민관 합의는 대표적인 갈등의 문제 였으나 이 또한 민관협의로 결실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박 시장은 지난해를 인천이 미래로 도약하기 위한 여러 디딤돌을 놓은 해로 밝히며 인천의 교통혁명을 이끌 GTX-b 노선 구축 사업의 시작과 영종발 서해 남북평화고속도로 1기 사업의 확정 등 교통 선진의 인천시 출발을 말했다.

또한 경제적으로는 역외소비를 줄이고 역내 소비 진작을 텅해 지역 소상인들의 경제적 활성화에 기여한 이음카드의 안정적인 정착을 통해 내부순환 경제의 원년을 강조하기도 했다.

박 시장은 이러한 갈등의 해결을 통해 다가오는 2020년 경자년의 신년을 ‘완전한 해결, 굳건한 연결, 희망찬 숨결’이라는 모티브로 희망의 시정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이하는 신년사 전문이다.

300만 인천시민 여러분! 새로운 10년을 여는 2020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지난해 인천은 더 좋은 미래를 위해 한층 변화하고 준비했습니다. 미래로 나아가는 데 걸림돌은 해소하고, 시민 행복을 위한 시정 주춧돌을 다졌으며, 세계 도시 인천으로 나아가기 위한 디딤돌은 놓았던 한 해이기도 했습니다.

2020년에도 인천시는 ‘완전한 해결, 굳건한 연결, 희망찬 숨결’이라는 시정 모티브를 바탕으로, 시민의 숙원 과제들을 완료하고 시민 공동체와 도시기본망은 잘 이어가면서, 미래에 대한 희망과 확신을 불어넣는 시정을 펼쳐가도록 하겠습니다.

지난 해 우리 인천은 많은 숙원 과제들이 결실을 보았습니다. 10년간 멈춰있던 월미바다열차가 인천의 대표 관광 상품으로 거듭났고, 10년간 방치되어있던 투모로우시티가 미래 창업 허브로 재탄생하게 되었습니다. 80년간 시민의 품을 떠나있었던 부평 미군기지 캠프 마켓의 즉시 반환이 결정되었고, 제3보급단을 비롯해 인천 도심에 산재한 군부대도 통합재배치를 통해 시민의 품으로 돌아오게 되었습니다.

송도 워터프런트와 청라시티타워가 착공에 들어가기도 했습니다. 20년간 갈등을 빚었던 중구~동구 연결도로는 시민과의 대화와 합의를 통해 공사를 재개했고, 수소 연료 전지 사업도 민관합의를 이뤄냈습니다. 검단 신도시가 100% 분양을 마치고 완성을 향해 가고 있습니다.

2019년에는 시민 행복이 중심 되는 시정의 주춧돌을 다지기도 했습니다. 가입자 100만을 앞둔 ‘인천 e음’지역전자상품권을 통해 인천 소상공인과 내부 순환 경제를 증진했습니다. 시청 앞 ‘인천애뜰’을 개장해 시청부터 종합예술회관 일대를 시민들의 휴식 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한 초석을 놓았습니다.

장기미집행 부지를 활용한 도심 공원 확대 사업과 내항재생사업도 전국에서 가장 선도적으로 추진하였습니다. 인천지방국세청과 정부 인천지방합동정부청사, 고등법원 인천원외재판부 등도 문을 열었습니다.

전국 최초로 무상교복과 무상급식 사업을 동시에 시작했고, 공동돌봄나눔터인 ‘아이사랑꿈터’도 문을 열었습니다. 시민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한 시민안전보험·닥터카를 시행하기도 했습니다. 온라인시민청원·공론화위원회·시민참여예산·주민자치회 등을 통해 시민들의 시정 참여를 높이고, 인천시 업무포털 혁신으로 ‘시민 행복 지표 중심의 일하는 시정’ 기반을 놓았습니다.

한편 지난해에는 인천이 미래로 도약하기 위한 여러 디딤돌을 놓기도 했습니다. 인천의 교통혁명을 이끌 GTX-b 노선 구축 사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고, 영종발 서해 남북평화고속도로 1기 사업도 확정되었으며, 제2경인선 건설 사업도 정부 예타 사업으로 선정되었습니다.

국립해양박물관이 드디어 예타를 통과해 확정되었고, 국립세계문자박물관도 착공에 들어갔습니다. 바이오-헬스 밸리·복합리조트·공항경제권 사업 등을 통해 미래 먹거리의 기반을 닦았습니다. 남동산단의 정부 스마트산단 지정과 송도~부평~서울을 연결하는 수도권 신산업벨트 구상을 통해 인천이 4차산업혁명시대에도 대한민국의 성장엔진이 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습니다.

존경하는 인천시민 여러분! 인천시는 ‘인천의 발전 과제들을 더 내실 있게 살리고 시민들의 삶을 더 든든하게 이어가자’는 취지로 인천 2030 미래이음이라는 중장기 발전 비전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인천의 밝은 2030년이 10년 후 확실한 현실이 되려면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는 각오로, 인천시는 2020년을 원년 삼아 흔들림 없는 시정으로 나아가겠습니다.

2020년에는 ‘완전한 해결, 든든한 시정’에 힘쓰겠습니다. 자원순환 일류도시 인천으로 나아가기 위한 관건인 ‘수도권매립지 종료와 대안 마련’에 매진하겠습니다. 루원시티 행정복합타운 건립과 청라 국제업무단지 활성화 사업도 매듭을 짓겠습니다. 인천 복지기준선 설정을 마무리하고 시민 복지 증진에 힘쓰겠습니다.

새해에는 ‘굳건한 연결, 튼튼한 기본’에도 매진하겠습니다. 수도권 광역철도 신설과 연결 사업과 내부 순환교통망 확장에 박차를 가하겠습니다. 내항재생과 해양친수공간 연결 등 바닷길 연결과 역사문화길 연결 사업에도 매진하겠습니다.

더불어마을과 주민자치회 활성화 등을 통해 도시 공동체를 복원하고 시민의 마음을 잇는 일에도 힘쓰겠습니다. 도시의 기본이 되는 상하수도 등의 관망·연결도로망·숲길과 산책로 등을 정비하고 늘려가는 일에도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삶이 행복한 문화 이음 도시 인천을 구현하기 위해서, 주민 체육시설과 생활문화시설·도서관 등도 대폭 확충하겠습니다.

2020년에는 ‘희망찬 숨결, 탄탄한 미래’에도 박차를 가하겠습니다. 바이오-헬스·스마트산단·공항경제권·관광산업활성화·부품소재산업과 뿌리산업 등의 발전을 위한 기반과 협업체계를 잘 닦아가겠습니다. 자원재생시스템 대전환과 맑은 물·공기 프로젝트를 통해 환경 선진도시 인천을 만들어가겠습니다.

시민이 자아를 완성하고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에 인천시가 가장 든든한 후원자가 되는 ‘살기 좋은 세계 도시 인천’을 완성하는 데 전력을 기울이도록 하겠습니다. 여러 국가적 현안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대안을 마련하는 시정을 통해서, ‘대한민국 속 인천’이 아니라, ‘인천이 있는 대한민국’이 되도록 인천의 더 큰 도약을 이뤄가겠습니다.

2020년 새해에도 300만 인천시민 모두가 행복은 키우고 소망은 이루며 건강은 지켜 가시길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