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e음카드, 한․일 국제 심포지엄 개최...국제적 표준모델로써의 진단 자리인천e음의 국제적 표준모델로의 방안 연구
- 국내외적으로 ‘인천e음’의 성과 공유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인천시가 일본의 세계적인 지역화폐 연구자들과 함께 한․일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27일 인천대 컨벤션센터 12호관에서 열린 심포지엄은 인천대학교 지역공공경제연구소와 함께 ‘대안으로서의 지역화폐, 그 성과와 과제’라는 주제로 열렸다.

이번 심포지엄은 국내에서 가장 주목받고 있는 인천의 지역화폐 ‘인천e음’의 성과를 일본의 지역화폐 연구자들과 함께 공유하고 발전가능성에 대해 학술적으로 고찰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이날 심포지엄은 인천대 전광일 교수를 좌장으로 인천e음의 성과와 과제(인천대 양준호 교수), 지역화폐의 개념과 그 유형별 비교(인천대 이점순 박사), 인천e음의 지역화폐 국제 표준모델로서의 적용 가능성(인천광역시 안광호 사무관)에 대한 발표가 진행됐다.

이어 일본 전문가들은 치바현 지역화폐 ‘피너츠’의 특징과 의의(일본 추오대 토리이 노부요시 교수), 진보적 금융론의 관점에서 본 지역화폐 또는 가상화폐(일본 추오대 이무라 신야 교수) 등에 대해 발표가 진행됏다.

이날 심포지엄은 이들 발표자료를 토대로 질의응답 및 종합토론이 이어졌다.

이날 발표자료에 따르면 지역화폐의 대표적인 우수사례로는 영국의 ‘브리스톨 파운드’와 함께 해외 지역화폐의 우수사례인 일본의 ‘아톰 통화’가 있다.

세계적으로 지역화폐 연구자들은 그동안 이 두 지역의 지역화폐에 주목했으나, 이제 인천의 지역화폐인 ‘인천e음’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는 것이다.

지난 8월 지역화폐를 통한 공공복지 사업을 추진 중인 일본의 DNP사에서 지역활성화 정책인 ‘인천e음’의 성공사례를 벤치마킹하기 위해 인천시를 방문한 바 있었으며 이번 심포지엄으로까지 연결되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국내 지역화폐 전문가들뿐만 아니라 지방정부 지역화폐 담당자 등이 참석했다.

시는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인천e음의 방식과 성과를 국제적으로 알리고, 인천e음이 지역화폐의 학술적인 범주로 인식될 수 있는 계기로 삼았다.

한편, 인천e음 전자상품권 플랫폼은 그동안 국내 지방정부에서도 벤치마킹 방문이 이어져 왔다.

현재 인천e음의 플렛폼 시스템은 경기도내 28개 지방정부와 대전 대덕구, 부산 동구, 충북 청주시, 충북 음성군, 강원도 강릉시, 강원도 영월군, 경남 양산시, 전남 영광군 등에서 도입하고 있다.

시에서는 지난해 7월 운영대행사인 코나아이㈜와 인천e음 플랫폼에 대한 공동특허를 취득한 상태다.

같은 기간에 시는 국제적으로도 우수사례로 알리고자 ‘지역 내발적 발전 플랫폼의 운영 시스템 및 방법’으로 국제특허를 출원했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