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제29회 인천광역시 산업평화대상, 인천도시공사 노조위원장 등 12명 시상노사화합과 산업평화 정착에 기여한 4개 단체 및 개인 8명 수상
▲ 24일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제29회 인천광역시 산업평화대상 시상식이 열렸다.<사진=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제29회 인천광역시 산업평화대상 시상식이 24일 인천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는 수상자와 가족, 직장동료를 비롯해 박남춘 시장, 이용범 시의회 의장, 김영국 한국노총 인천지역본부 의장, 김학권 인천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수상은 단체분야에서 노동조합과 기업체 각 2곳, 개인부문 근로자 5명, 사용자 3명 등에 수상의 영예가 돌아갔다.

단체분야는 화인인더스트리 노동조합, 인천항운 노동조합이 ‘노동조합 부문’수상, ㈜두산 산업차량 인천공장, 인천사랑병원이 ‘기업체 부문’을 수상했다.

개인분야에서는 ‘근로자 부문’에 정교헌 인천도시공사 노동조합 위원장, 신진호 스태츠칩팩코리아 노동조합 위원장, 이재광 전국자동차노련인천지역 노동조합 지부장, 김중필 인천광역시 교육청 노동조합 위원장, 부평구시설관리공단 구기환 대리가 수상했다.

또, ‘사용자 부문’은 조동현 대주산업 대표이사, 이은자 철은인터내셔날(주) 대표이사, 서한석 동신관유리공업(주) 대표이사가 수상했다.

이날 시상식에서 산업평화대상을 직접 수여한 박남춘 시장은 “아직 우리가 52시간 근로문제라든지 최저임금 문제라든지 현장에서 정착시켜 나가야 할 많은 과제들을 안고 있기 때문에 더욱더 협의와 소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당부했3다.

박 시장은 이어 “오늘 수상의 영광을 안은 분들은 상생과 협력으로 개별 기업은 물론 지역경제 발전에 크게 공헌해 주었다”라고 격려하며 “인천시는 앞으로도 노사 화합과 산업 평화 정착을 위해 꾸준히 소통하고 협력할 것”을 강조했다.

한편, 인천광역시 산업평화대상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노사화합과 산업평화 정착에 기여한 근로자와 사용자 및 단체를 발굴해 포상하는 시상식이다.

산업평화대상은 지난 1991년 제1회를 시작으로 올해로 29회째를 맞았다.

수상자 선정은 인천시 노사민정협의회에서 노사 및 노노간 갈등을 해소하고 산업평화에 기여한 단체와 산업재해율이 낮은 기업의 근로자, 사용자들을 중심으로 심의·의결해 선정해왔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