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건강·의료
인천시, 보건복지부 지역특화 의료사업 공모에 2년 국비 확보다년도(2년) 지원방식으로 2021년까지 2년 연속 국비 지속 확보
▲ 의료병실 자료사진.<사진=인천게릴라뉴스DB>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보건복지부 ‘지역 특화의료기술 및 유치기반 강화사업’ 공모에 인천시가 2년간 연속 국비 확보에 성공했다.

인천시는 이번 공모사업에서 평가 결과 12개 시․도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1억4000만 원이라는 최다 국비를 2년간 연속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시에 따르면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에 신청한 사업은 IAMC (Incheon Anti-Aging society Medical Cluster)를 접목시킨 『‘100세 시대’ 맞춤형 의료서비스 상품 육성을 통한 Incheon Medical Health Care 실현(Ⅰ) ~ (Ⅲ)』사업이다.

이 사업은 글로벌 고령화 사회를 대비해 건강하고 오래 살고픈 인간의 욕망을 자극시키는 의료사업으로 3개년에 걸쳐 추진되는 계획사업이다.

시는 이 사업에 타시도와 차별화된 중증질환 위주의 전문병원으로 구성된 특성을 살리는데 주안점으 두었다.

그리고 2018년도 지역 유치기관 역량강화를 위해 추진한 관절, 척추, 안과, 심뇌혈관질환의 인프라 구축을 기반으로 2019년도에는 심장․심뇌혈관질환, 피부과질환을 보완한 의료상품 등의 인프라 기능을 강화시켰다.

특히, 2020년도에는 보건의료분야의 공공성 기능뿐만 아니라, 해외 네트워크 마케팅 홍보 강화를 담았다.

이를 위해 시는 시립 의료기관 추가와 성형외과, 암(갑상선, 유방), 치과병원(보철, 임플란트)의 전문병원을 보완시켜 의료상품 완성도를 높였다.

해외 네트워크 구축은 신 타겟 국가를 중심으로 해외 거점 개소 및 적극적인 해외 마케팅 홍보 실시로 외국인환자 유치에 주력할 계획이다.

이 사업에는 인천시를 대표하는 총 8개의 전문병원과 유치업체인 ㈜에어맨, ㈜씨코리아해운과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이 사업에 참여한 의료기관은 인천광역시의료원(종합건강검진, 신장투석), 가톨릭관동대학교 국제성모병원(피부과, 성형외과, 암), 라이브치과병원(틀니, 보철, 임플란트), 부평힘찬병원(관절)이 함께 했다.

아울러, 나사렛국제병원(척추/재활), 나은병원(심뇌혈관), 메디플렉스 세종병원(심장, 심뇌혈관)으로등이 참여 했다.

이 병원들은 지역 의료 수준을 높이고 메디컬 코리아가 지향해야 할 중증질환 관련 기술을 핵심 역량으로 삼아 전문병원 중심의 의료기술을 상품화 시켜 외국인환자 유치에 적극적으로 발 벗고 나설 계획이다.

박규웅 시 건강체육국장은 “이번 보건복지부 지역 특화의료기술 및 유치기반 강화사업 선정으로 글로벌 고령화 시대에 대비한 중증질환에 대한 맞춤형 상품 중심의 전문병원 클러스터가 지속적으로 구축될 것”이라며 “사업추진에 따라 의료기관들의 외국인환자 유치에 도움이 되고, 결국은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보건복지부 공모사업은 지속성 있는 사업 수행을 통한 사업효과 제고를 위해 단년도 지원방식에서 다년도(2개년) 지원 방식으로 변경되었다.

이에 따라 인천시에는 1차년도(2020년) 사업 평가․환류를 통해 2차년도(2021년)에 지속적․체계적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