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구소식 동구
인천시-동구청-한국토지주택공사, '공업지역 산업혁신구역 활성화 시범사업 추진’ 업무협약 체결창업+제조혁신+문화・주거・편의시설을 갖춘 산업혁신 거점으로 조성
PREV
NEXT
  • 4
  • 4
  • 4
  • 4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박남춘 인천시장과 허인환 인천시 동구청장 그리고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한자리에 모여 '공업지역 산업혁신구역 활성화 시범사업 추진’을 위한 3자 협약을 체결했다.

18일 인천시청 접견실에서 진행된 이번 협약은 기존 공업지역을 혁신일자리로 탈바꿈시키기 위한 활성화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3자간 지원 내용을 담았다.

이번에 체결한 협약은 국토부에서 지난 9월 실시한‘공업지역 활성화 시범 사업지구 공모’에 지난 11월 21일 동구 화수동 일원의 공업지역이 선정되며 협약식이 진행됐다.

이번 국토부 공모에는 인천 동구, 경기 군포시, 경북 영천시, 부산 영도구·사상구 등 총 5곳이 선정됐다.

이번 3자간 협약을 시작으로 한국토지주택공사가 토지를 확보하고 산업·상업·주거·문화 등의 기능이 복합된 앵커시설 등 해당 지역을 매력적인 공간으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다.

이를 위해 주요 사업내용을 바탕으로 구체적인 산업육성계획을 담은 구상과 기본설계 등은 내년부터 시작해 2021년 이후부터 연차별로 조성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협약식에서“이번 협약을 통해 동구뿐만 아니라 산업단지 외 공업지역이 다수 분포된 서구, 중구, 부평구 일원의 공업지역도 특별법 제정 등 제도마련 후 연계적인 활성화 사업이 추진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노후 된 공업지역이 일자리를 창출해 내는 경쟁력 있는 공간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토부의‘공업지역 활성화 시범사업’은 산업단지 외 공업지역이 산업혁신을 선도하는 핵심지역으로 탈바꿈할 수 있도록 관리체계를 구축하는 사업이다.

아울러, 사업의 지원 방안 마련을 위해 제도마련 이전에 조기성과 도출과 지자체의 사업 필요성 인식 제고를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현재 공업지역 활성화를 위한 제도마련을 위해 2건의 특별법(안)이 발의된 상태이다.

발의된 법안에는 공업지역의 체계적 관리를 위한 국가・지자체의 계획체계를 정비하고, 거점개발을 위한 특례와 각종 지원 및 사업절차 간소화 등을 규정하고 있다.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