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시, ‘2019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최우수 기관 성정...대통령 표창 수상
PREV
NEXT
  • 3
  • 3
  • 3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행정안전부가 주관하한 ‘2019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에서 인천시가 최우수 기관으로 선정됐다.

지난 10월 28일부터 11월 1일까지 진행된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은 재난대비태세를 강화한다는 취지로 전국 시·도 평가가 진행됐다.

인천시에 따르면 이번 훈련 전반에 걸쳐 유관기관 및 시민 참여를 확대해 협업체계를 강화했다.

아울러, 시민 스스로 재난대응역량을 키울 수 있도록 적극 지원했다.

특히, 지난 10월 31일 앰코코리아에서 진행한 시 중점훈련 가운데 지진으로 인한 유해화학물질 유출 및 화재 발생’대응훈련(토론·현장)은 시장이 직접 지휘를 했다.

이 훈련에서 박남춘 시장은 현장에서 적극적으로 지역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현장지휘 및 수습·복구 지휘를 실시하는 모범을 보였다.

재난유형별 매뉴얼 숙달훈련(토론)은 인천 지역의 재난 발생빈도 및 취약점 등 지역적 특성을 고려해 12개 유형으로 확대·실시했다.

이 훈련으로 시는 재난 유형별로 대응 체계를 점검하고, 개선사항을 발굴해 시의 재난대응 스펙트럼을 넓혔다.

또한, 각 구청과 인천교통공사는 재난유형별 훈련을 5개 유형으로 확대·실시해 재난대응체계를 점검하고 강화했다.

각 군·구에서는 민간다중이용시설 28개소에 대해 민·관합동 화재대피훈련을 실시했다.

화재대피훈련은 목격자 신고부터 대피유도, 응급조치, 초기진압 등 훈련 전 과정을 통해 시설별 재난대응체계를 점검함으로써 안전관리 및 민간의 초기 재난대응역량을 강화했다.

또, 올해 훈련에는 안전취약계층을 대상으로 국민행동요령 집중홍보와 더불어 안전취약계층 이용시설 23개소의 재난대피훈련을 계획했다.

취약계층 특성에 따른 피난훈련으로 시는 사회안전망 강화의 계기로 삼았다.

이외에도 시는 불시비상소집훈련을 통해 비상초동대응체계를 점검했다.

비상소집훈련으로 진행된 불시화재·지진대피 대응훈련은 시민안전본부 직원 및 민방위대원을 대피유도요원으로 배치해 전 직원의 참여율을 높이고 대피시간을 단축했다.

아울러 대피 후에는 행동요령에 대한 전문교육을 실시해 훈련효과를 높였다.

이번 훈련을 평가한 안전한국훈련 중앙평가단은 훈련 기획, 설계, 실시, 평가/환류 단계에 걸쳐 평가지표 24개를 평가 기준으로 삼았다.

시는 전 분야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아 대통령 표창 수상이라는 영예를 안았다.

한태일 시민안전본부장은 “이번 대통령 기관표창은 지역실정에 맞는 복합재난대비 총력대응체계 구축이라는 안전한국훈련의 목표를 위해 모두가 부단히 노력해 온 결과”라며, “앞으로도 철저한 재난대비훈련을 통해 생활밀착형 안전문화를 정착시켜 안전도시 인천을 만드는데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는 오는 12월 30일 ‘2019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정부포상 수여식에서 대통령 표창을 받을 예정이며, 인센티브로 국고보조금을 받는다.

아울러‘2020년 시범훈련기관’으로 선정되어 중앙부처, 지방정부, 공공기관 담당자가 벤치마킹을 위해 내년 훈련을 참관하게 된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