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포토
인천 시민단체-지역 정치권, ‘해경부활·인천환원’ 위해 맞손…공동대응 결의대선 공약 포함 필요성 등 논의
▲ 간담회 모습. <사진제공=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해양경찰청 부활과 인천환원을 위한 지역사회의 움직임이 활발한 가운데 ‘해경부활·인천환원을 위한 시민대책위원회’(이하 시민대책위)는 지역 정치권과의 연대를 통한 공동대응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지난 12일, 새누리당 정유섭 인천시당위원장과 간담회를 가진 바 있는 시민대책위는 오늘(22일) 야당과 만나 공동 대응을 결의했다.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시당위원장과 김성진 정의당 시당위원장, 강원구 국민의당 시당 사무처장 등과 가진 이날 조찬간담회에서는 지역 이기주의가 아닌 범국가적 안보 측면에서 시민사회와 정치권이 해경부활과 인천환원을 위해 한 목소리를 내야 한다는데 공감하고 힘을 모아 나갈 것을 결의했다.

특히, 시당위원장 뿐 아니라 지역 내 국회의원이 모두 참여하는 연대의 필요성과 대선 공약 포함 필요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김송원 시민대책위 간사(인천경실련 사무처장)는 “시민사회 중심으로 구성된 대책위를 여야 정치권과 인천시까지 참여하는 명실상부한 범시민적 기구로 확대하고 여야민정 공동 결의문을 채택과 국민공감대형성을 위해 국회토론회를 열어 전국적 이슈로 만들 것”이라며 “대선이 앞당겨짐으로 해서 모든 추진일정을 당길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경희 기자  webmaster@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