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관광 관광일반
인천시-관광공사-인천성모병원, 중국인 대상 메디칼 이벤트 진행암·심 뇌혈관 질환 치료, 중국어 상주 커디네이터 호평
PREV
NEXT
  • 3
  • 3
  • 3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 카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이 중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의료 이벤트를 시행했다.

인천 여객터미널을 이용하는 중국인을 대상으로 한 인천항 인천의료관광 홍보관은 지난 9월부터 11월까지 월 1차례씩 총3회에 걸쳐 메디칼 이벤트를 열은 것.

인천항 메디컬 이벤트에서는 ‘혈관나이 측정, 체성분 분석 등 실시’와 ‘상기 결과를 토대로 심뇌혈관 질환 예방과 질환 치료 상담’을 진행했다.

아울러, 아시아 최초로 메르디안라이낙(암환자 치료기) 설치 운영 홍보와 함께 많은 종류의 방사선 암 치료기의 보유 등 안심하고 치료를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집중 홍보했다.

박규웅 시 건강체육국장은 “14억 중국인을 대상으로 암·심뇌혈관 질환과 같은 중증질환 치료에 대한 인천의료기술의 우수성을 알려 중국인 환자의 인천의료기관 유치 활성화에 노력하겠다.”며 “더 나아가 중국과의 보건정책 및 의료기술 분야 교류 확대를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이벤트에 참여한 인천성모병원은 지난 1955년 인천 최초의 대학병원으로 2015년 상급병원으로 승격했다.

이후 인천지역 대표 상급종합병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올해 7월 1일부터 중국인환자 편의 제공을 위해 중국어 전문 코디네이터를 상주시키고 있다.

상주하는 코디네이터는 진료예약와 검진, 입원 및 퇴원, 사후관리까지 1대1 맞춤형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아울러, 국제진료센터 및 외국인환자를 위한 전용 병동도 운영해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올해 인천성모병원을 찾은 중국 암환자들은 중국어 코디네이터에 대해 상당한 긍정적 평가를 해준 것으로 알려졌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