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시, 내년 7월 버스노선 개편 용역 관련 전문가 자문회의 개최‘노선체계개편 … ․철도․상권 등 이용객 동선 위주 직선화, 한정면허 폐지‘
‘시민공청회 등을 통해 시민의견 반영 … 내년 7월 말 개편노선 전면 시행‘
▲ 6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인천 시내버스 노선체계개편 용역, 전문가 자문회의’.<사진=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가 ‘시내버스 노선체계개편 용역 관련 전문가 자문회의’를 개최했다.

6일 인천시청 ‘장미홀’에서 열린 전문가 자문회의에서는 용역(안)에 대한 효율적인 노선개편 방안 자문이 이뤄졌다.

아울러, 근로기준법 개정에 따라 내년 1월부터 본격 시행되는 근로시간 단축에 대한 버스업계 관계자의 의견 청취 시간이 진행됐다.

이날 주되게 논의된 시내버스 노선개편(안)의 주요 내용은 시내버스 지선․간선체계 재정립, 굴곡노선 직선화, 장거리노선 단축, 철도․상권 등이 논의됐다.

또한, 인천 버스노선의 환승연계 강화와 한정면허 폐지, 주52시간 근로제 시행에 따른 여건변화 반영 등이 논의에 올랐다.

구체적으로 이날 자문위원들은 시민들의 편의성 증대를 위한 공급측면과 수요, 그리고 이에 수반되는 비용적인 측면들을 용역(안)계획에 고려할 것을 주문했다.

또, 운수업계는 운행횟수 감회를 통해 주52시간 단축근로의 안정적 정착방안에 노력해 줄 것을 제시했다.

특히, 일부 노선의 기․종점에 운전자 쉼터조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시는 이번 용역에서 빅데이터 분석 등 과학적 근거에 의한 이용객 동선 위주의 합리적인 버스노선 개편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개편에 따라 배차시간은 줄고 버스 이용은 편리해져서 시내버스 서비스에 대한 시민만족도가 개선되도록 할 계획이다.

또, 버스노선 효율화 정책 수립에 걸림돌이 되어 왔던 한정면허 16개 노선을 폐지해 재정부담을 줄이고 효율적인 버스행정 기반을 마련할 방침이다.

시는 이 같은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시민공청회와 설명회를 거쳐 시민의견을 수렴하고 버스정책위원회를 열어 확정한 후 내년 7월 31일 개편노선을 전면 시행할 계획이다.

위원장인 조동희 교통국장은 “내년 7월 시행하는 노선 개편은 버스 이용의 편리성과 이용객 증대를 통한 준공영제 운영 효율화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회운행 노선을 직선화하고 장거리 노선은 짧게 끊어야 한다”며, “자문위원들의 제시된 의견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를 통하여 용역에 반영될 수 있도록 오늘 이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전문가회의는 버스업계 관계자 및 교통전문가, 시민단체, 공무원 등으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다.

자문위원회는 내년 5월 노선개편용역 준공 시까지 용역과업을 효과적으로 달성하기 위해 주요사항을 자문하는 한시적 기구이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