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학교
인천시교육청, 2020년 예산 4조 2,022억 원 편성...고교학비무상지원과 교육환경개선 집중'실천하는 민주시민, 참여하는 교육공동체 실현’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교육청이 2020년 예산안을 4조 2,022억 원으로 편성했다.

이번 예산안은 2019년 본예산 3조 7,888억 원 대비 4,134억 원이 늘어난 규모로 10.9% 증가한 수치다.

이번 예산안은 본예산 기준으로 시교육청 역대 최대 예산 규모이다.

시교육청의 예산안에 따르면 신설학교 신축과 학교환경개선, 교수학습활동 지원 분야 확대에 집중됐다.

아울러, 2020 인천교육정책방향에 발맞추어 △ 학교자치 시대를 열어가는 기반지원 △ 평화․공존을 위한 동아시아시민 양성 △ 학교와 마을이 협력하는 마을교육공동체 확대 △ ‘책읽는 도시, 인천’만들기 △ 기초학력보장 사업 강화 △ 일반고 역량과 직업교육 강화 △ ‘폭력없는 인천, 생명존중 인천’ 시민운동 전개 △ 무상, 평등교육 지속추진 에 중점을 두고 있다.

구체적으로 학교교육 여건 개선을 위해 2019년 본예산 2,832억 원에서 1,373억 원 증액된 4,205억 원(48.5%)을 증액했다.

교육 복지 지원 예산은 고교학비 무상 지원 사업을 포함해 2019년 본예산 3,390억 원에서 678억 원(18.2%) 증액된 4,008억 원을 편성했다.

김옥제 예산복지과장은 “앞으로 시교육청에서는 시민들에게 부문별 예산의 필요성과 구체적인 사업내용을 지속적으로 알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인천시교육청의 2020년 예산안은 인천시의회 교육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쳐 다음달 13일 인천시의회 본회의에서 확정된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