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시, 소외지역 '찾아가는 시청'...시민과의 눈 높이 행정 실천생생 현장소통 '옹진군' 백령도․대청도 주민들의 민원 현장 방문
PREV
NEXT
  • 7
  • 7
  • 7
  • 7
  • 7
  • 7
  • 7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가 접근성이 떨어지는 소외지역의 행정 소통을 위해 ‘찾아가는 시청’을 운영하고 있다.

‘찾아가는 시청’은 시민들과의 적극적인 소통을 위한 이동형 행정으로 도서지역 등 접근성이 어려운 지역을 찾아가 주민 민원 등 건의사항과 생활 불편사항을 듣는다.

‘찾아가는 시청’은 지난 1월 옹진군 덕적도를 시작으로 7월에는 중구 북성동에 위치한 쪽방촌을 방문해 혹서기 취약계층의 여름나기 행전 지원을 펼쳤다.

그리고, 10월 31일에는 옹진군 백령도를 방문하고, 그 다음날에는 인근 대청도를 찾아가 섬 주민들을 만났다.

이번 10월 행정에는 허종식 인천시 균형발전정무부시장과 도서지원과장 등 시 관련부서 공무원들이 참석해 섬 주민의 민원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백령면은 진촌4리 배수로 정비 및 농로 확포장, 두무진 물량장 확장공사, 용기포구항 준설공사, 백령면 하수처리시설 확충 등에 대한 건의가 있었다.

또, 대청면에서는 다목적 복지회관 신축, 대청면 소각시설 전면 교체, 대청2․5리 하수관로 정비 및 중계 펌프장 확장공사에 대한 섬 주민들의 애로사항과 불편사항들을 민원으로 접수했다.

이 자리는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불편사항을 해결해 주겠다는 인천시의 입장에 대해 섬 주민들은 긍정적이고 환영하는 분위기였다.

주민들은 이런 기회를 통해 그 동안의 불편사항들이 해소되기를 바라는 입장에서 여러 의견들을 개진했다.

이번 ‘찾아가는 시청’에서 대표적으로 진촌4리의 민원은 기존 농로가 협소해서 농기계 회차와 교행이 어렵다는 것이었다.

이와 관련해 주민들은 인접한 배수로를 복개해 농로를 확포장 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허종식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농경지 인근의 배수시설 정비를 통해 침수피해 예방과 영농 편의를 위한 농로 확포장으로 주민불편을 개선할 수 있도록 시비 보조금을 내년예산에 반영․교부하겠다고 밝혔다.

다음 민원은 두무진 물량장 추가 확장공사에 대한 주문이 들어 왔다.

이에 대해 시는 먼저, 추가 확장 공사는 지방어항 정비계획에 반영되어야 추진이 가능한 사안임을 밝혔다.

이와 함께 현재 시에서는 ‘지방어항 정비계획 수립 용역(‵19.10.~‵20.10)’을 추진 중임을 밝히고 용역결과를 토대로 추가 확장에 대해 적극적인 검토를 하겠다고 답변했다.

다음으로 대청도에서는 주민복지를 위한 문화시설이 부족하고 기존 주민자치센터 건물의 노후화로 다목적 복지회관(복합 커뮤니티센터)을 신축해 달라는 요청사항이 있었다.

이에 대해 시는 옹진군에서 신규사업 요청시 행정안전부의 2021년 특수상황지역 개발 신규 사업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백령도와 대청도를 방문한 허종식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이번 현장소통을 통해서 도서주민들의 불편사항을 더 자세히 알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현장 중심의 소통행정을 펼치겠다”고 2일간의 이동 행정 소감을 밝혔다.

한편, 허종식 균형발전정무부시장은 이번 찾아가는 시청 일정 가운데 백령도에서 천안함 위령탑을 찾아 젊음을 조국에 묻은 46인의 영웅들을 참배했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