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관광 인천에 가고 싶다
[포토 게릴라] 가을이 내려 앉은 '강화'
▲ 강화의 한적한 도로에는 노란 물이 들었다<사진=최도범 기자>
▲ 한가로이 드리운 낚시대의 초릿대를 흔드는 예신은 강태공을 깨운다.
▲ 강화 '초피산'이 가을의 옷을 입었다.
▲ 으름의 아련한 달달함이 그리워진다.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오늘을 기억하고자 계절의 민낯을 찾아 강화에 왔다.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