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
인천 소방본부, 화재 현장의 벽을 뚫고 방수하는 장비 '맹활약'산업단지 등 대형 화재 신속대응, 소방관 안전도 확보
21m 높이 최전선에 투입돼 화재 조기 진압
PREV
NEXT
  • 4
  • 4
  • 4
  • 4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소방관이 들어가기 위험한 화재 현장의 벽을 뚫고 방수하는 ‘무인파괴방수탑차’가 인천의 화재 현장을 누비고 있다.

인천시 소방본부가 소방관들이 접근하기 어려운 화재 현장의 최전선에 투입하고자 최근 무인파괴방수탑차를 도입했다.

무인파괴방수탑차는 원격조정으로 차량에 장착된 파괴기를 조작해 철판, 샌드위치 패널, 콘크리트 벽 등을 뚫고 방수할 수 있는 최신 장비 화재 진압 장비다.

방수탑차는 최대 21m 높이에서 분 당 4,500리터 방수가 가능하며 파괴기는 철판 4mm, 샌드위치 패널 200mm, 콘크리트 160mm를 뚫을 수 있어 소방관의 진입에 앞서 화재 발생 현장에 직접 방수가 가능해 졌다.

이로 인해 공장이 여러 지역에 분포한 인천시에서는 화재로 인한 소방관의 안전도가 높아질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대형공장 및 물류창고 등의 대규모 화재진압 시 붕괴나 폭발 위험으로부터 소방대원의 안전이 확보되며, 보다 능률적이고 신속한 화재 진압이 가능해졌다.

이번에 도입한 무인파괴방수탑차 장비는 최근 남동산업단지 2곳에서 발생한 화재에서 최전선에 투입되며 많은 성과를 보였다.

이들 화재 현장에서 공장 건물의 샌드위치패널 벽면을 파괴기로 파괴하고, 내부에 방수를 가능하게 하며 화재를 조기에 진압하는데 큰 공을 세운 것이다.

먼저 지난 21일 오전 11시 51분경 인천 남동산업단지 내 위치한 마스크팩 제조공장에서 발생한 화재 현장에 무인파괴방수탑차 장비의 첫 출동이 이뤄졌다.

화재 직후 소방본부는 즉각 대응2단계를 발령했고 소방차량 100여대와 인원 300여명을 투입해 총력 대응했다.

이 화재는 인명피해 없이 1시간 40여분 만에 완전진화를 이뤄냈다.

이어, 25일 오후 4시 22분경에는 남동산업단지 내 플라스틱 제조공장에서 또다시 화재가 발생했다.

무인파괴방수탑차와 더불어 출동한 소방대는 현장의 화재 특성과 규모를 인지하고 불이 인근 건물로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대응1단계를 발령했다.

이 화재 현장에는 차량 70여대와 250여명의 소방력을 투입해 4시간 20여분만에 완전 진화했다.

소방 관계자는 "그 동안 공장이 많이 분포한 인천에서는 공장의 화재에서 입구로 진입이 어려울 경우 공장구조에 사용된 철판이나 패널 등으로 인해 적정한 조기의 화재 진압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며 "하지만 철판과 패널 그리고 일반 벽체를 뚫을 수 있는 무인파괴방수탑차의 도입으로 공장이 밀집된 산업단지 등의 화재에 조기 진압이 가능해 졌다"고 화재 현장의 변화를 설명했다.

현재 화재 현장에서 탁월한 성능을 보이는 무인파괴방수탑차는 남동산업단지를 관할하는 공단소방서에 1대개 배치돼 있다.

아울러, 인천지역 특수재난을 담당하는 119특수구조단에도 1대를 배치함으로 인천 전역에 총 2대가 배치돼 있다.

김영중 소방본부장은 “이번 화재에 첨단 소방장비가 투입되어 효율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했다”며, “다양한 재난 현장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하여 지속적으로 역량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인천소방본부는 소방장비를 현대화하고 재난현장에 투입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다.

소방본부가 지난 9월 23일 소방본부가 발표한 2030 미래이음 정책에 따르면, 본부는 2023년까지 신형 소방헬기를 도입할 계획이다.

또한, 방폭형 화재진압 특수로봇을 이르면 2027년에 도입할 계획을 갖고 있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