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
인천해경서, 해안방제 합동훈련...유관기관 등과 협력 체제 강화재난적 사고에 기관․단․업체 합동훈련으로 해안방제 실행력 강화
PREV
NEXT
  • 5
  • 5
  • 5
  • 5
  • 5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인천해양경찰서가 유관기관들이 함께한 해안방제 합동훈련을 실시했다.

30일 진행된 훈련에는 인천해경서와 더불어 인천시, 인천지방해양수산청, 해양환경공단, 자원봉사자 등 15개 기관과 단·업체 등에서 100여명이 참여했다.

이날 훈련은 무의도 인근 해역에서 유조선 해상충돌로 약 30㎘ B/C유(원유)가 유출되는 상황을 가정했다.

이 사고로 B/C유 일부가 영종도 선녀바위 해안으로 밀려와 해안가가 오염된 상황으로 훈련이 진행됐다.

사고 접수를 시작으로 훈련은 오염구역에 합동지휘소를 설치하고 해양환경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해안오염조사팀이 오염상황 조사에 들어 갔다.

이후 해안특성에 맞게 각 구성원들이 방제구역별로 유회수기와 고·저압 세척기, 비치크리너 등 다양한 방제장비를 통해 해안가에서 기름 제거 작업이 시작됐다.

이어 훈련은 기름제거 작업으로 수거한 폐기물을 처리하는 순으로 진행되었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해안오염 사고 발생 시 관내 유관기관, 단·업체와 유기적이고 신속한 상황처리를 위해 훈련을 실시하였으며 앞으로도 유관기관 등과 협력 체제를 강화해 재난적 해안오염사고 대응 역량을 한층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