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인천에 울려퍼진 사이렌...'인천' 지진 안전도시 아니다전직원 대상, 인천시청 청사 내 실시
PREV
NEXT
  • 6
  • 6
  • 6
  • 6
  • 6
  • 6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2019년도 재난대응 안전한국훈련 가운데 인천시청에서 지진대응 대피훈련이 진행됐다.

인천시와 군·구 전 직원을 대상으로 진행된 지진대응 대피훈련은 30일 인천시청 청사 내에서도 실시되었다.

이날 훈련은 지진 재난이 동해보다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알려진 서해의 도시에서 울려 퍼진 훈련 사이렌은 시민들에게 지진 안전에 대한 새로운 경각심을 더한 것으로 평가됐다.

이번 훈련과 관련해 인천시청은 훈련 사이렌이 울리기에 앞서 전 직원에게 지진 행동요령에 대한 안내방송 등을 통해 사전 안내가 전파됐다.

또한, 안내요원을 대상으로 행동요령을 교육하는 등 사전훈련 준비가 철저히 진행됐다.

훈련은 대규모 지진발생을 가정해 경보 및 안내방송을 통한 상황전파 이후 실내 대피, 옥외 대피, 지진행동요령 교육 순으로 진행되었다.

직원 및 시청 내방객은 책상 아래로 대피해 몸을 웅크리고 있다가, 진동이 멈춘 후 대피요원의 안내에 따라 머리를 보호하며, 시청 본관 앞 인천애(愛)뜰(잔디광장)로 대피하는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훈련에는 박남춘 시장이 직원들과 함께 실제 지진 상황을 전재로 방석으을 머리에 올려 보호하고 사무실에서 긴급히 시청 앞 잔디마당(인천애뜰)으로 대피하는 훈련에 동참했다.

이날 훈련이 진행된후 시에서는 외부 전문 강사가 지진행동요령에 대한 추가 교육을 실시해 비상 시 위기대응 및 초기 응급처치 능력 향상을 꾀했다.

한태일 시민안전본부장은 “지진 발생 시에는 머리를 보호하고, 책상 아래로 대피하는 등 초동대응 조치를 취한 후, 강한 진동이 멈춘 후에 계단 등을 이용하여 실외대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지진)진동으로 인해 탈출구가 막힐 수 있으므로, 문이나 창문을 열어 언제든 대피할 수 있도록 출구를 확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이와 같이 재난 유형별 국민행동요령을 시민 모두가 필수적으로 숙지해야 안전한 도시 인천을 구현할 수 있다”고 시민들에게 당부의 말을 남겼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