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스포츠 스포츠
도쿄올림픽 대비 싱가포르 사격 국가대표 방인...현지 적응 훈련- 아시안게임 시설 활용 6개국 73명 해외 전지훈련단 유치 성과
▲ 사격 싱가포르 국가대표팀 훈련 자료.<사진=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도쿄올림픽 대비 현지 적응을 위해 싱가포르 사격 국가대표팀이 인천시를 찾았다.

코치 1명과 선수 5명으로 구성된 싱가포르 국가대표팀은 10월 24일부터 5일간의 일정으로 옥련국제사격장에서 강도 높은 훈련에 들어갈 예정이다.

인천관광공사는 관광 패키지를 통해 인천의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는 일정을 소화시켰다.

이에 대해 싱가포르 선수단은 “사격 훈련과 인천 관광을 동시에 진행할 수 있어 2020년 전지훈련 또한 인천에서 진행하는 방향을 검토하겠다”고 전하는 등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이번 싱가포르 선수단 유치는 인천시, 인천관광공사, 인천시체육회가 도쿄올림픽을 대비한 해외 국가대표팀의 최적 전지훈련 장소로 홍보한 결과다.

홍보를 위해 시는 ‘인천아시아드 주경기장’을 포함한 19개 시설을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홍보하고 송도, 개항장 등 인천의 주요 관광지를 소개해 왔다.

싱가포르 국가대표팀 환영만찬에 참가한 인천관광공사 김태현 팀장은 “유관기관과의 체계적 협력을 통해 2020년 도쿄올림픽 대비 해외 전지훈련단과 스포츠 관광객을 적극적으로 유치하여 지역경제 활성화에 이바지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인천시는 앞으로도 한국관광공사 해외지사, KOC(대한올림픽위원회) 등과의 공조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웰컴키트 제공, 차량 지원 등 각종 인센티브 제공을 통해 전지훈련단 및 스포츠 관광객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