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미국 하와이 상원위원장 대표단 방인...양 도시간 우정과 교류 확인- 행정부시장과의 면담통해 양도시간 우호관계 증진희망
PREV
NEXT
  • 3
  • 3
  • 3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미국 하와이주 상원의원장인 도노반 델라 크루즈(Donovan Dela Cruz)대표단이 인천을 방문했다.

29일 인천을 방문한 하와이주 대표단은 박준하 행정부시장 영접을 받아 면담을 가졌다.

이날 면담에서는 양 도시간 우정과 교류가 더 빈번해지길 희망하고 우호 관계가 보다 활기차게 이어가기를 기대했다.

미국 하와이주의 주도는 호놀룰루시로 미주한인 이민 100주년인 2003년에 자매결연한 이래 인천과는 활발한 교류가 계속적으로 이어지고 있다.

인천시의회도 또한 2012년 11월에 양도시 시의회간 우호교류 협정을 체결한 바 있다.

이날 하와이주 상원의원단 일행은 행정부시장 면담에 이어 인천에 있는 하와이 이민사 박물관 방문과 박물관장과의 면담도 같이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이민사 박물관 방문은 하와이 이민사와 관련 있는 한미재단 관계자들이 대표단과 함께 인천을 방문하며 일정이 잡혔다.

이날 면담에서 박준하 행정부시장은 “도노반 델라 크루즈(Donovan Dela Cruz) 하와이 상원의장단 일행과 한미재단 분들의 인천에 대한 관심과 애정에 감사하다.”며 “인천과 하와이간의 상호 협력을 더욱 굳건히 하여 서로가 상생할 수 있는 우호관계를 지속하는 것이 양 도시에 매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인천과 하와이는 1902년 12월 22일 첫 한국의 이민단 121명이 인천항을 떠나 하와이로 출발한 것을 계기로 우리 역사의 애환과 희망 그리고 꿈을 공유해왔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