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
광역급행형 M6439번, 인천터미널~서초구청 광역급행형 버스 노선 신설차량 10대, 1일 50회 96.6㎞ 왕복운행, 배차간격 20~25분
▲ 광역급행형 M6439버스.<사진=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10월 23일 오전 5시 인천터미널과 역삼역을 왕복 운행하는 광역급행형 M버스가 신규 노선에 배차된다.

광역급행형 M6439번 버스는 인천 구간에는 인천터미널을 기점으로 구월 선수촌사거리, 서창지구를 경유한다.

이어 서울 구간으로는 교대역, 서초역, 강남역을 경유해 종점인 역삼역에서 회차, 양재역과 서초구청까지 운행한다.

M6439버스는 차량 10대가 운행하며 1일 50회, 96.6km를 왕복운행한다.

배차간격은 20분~25분이며 인천터미널에서 출발하는 첫차는 05:00, 막차 23:00시 이며 역삼역에서는 첫차가 06:10 막차 24:30에 출발한다.

이번 M6439버스의 운행은 인천 구월·서창지구에서 서울 강남권으로 이동하며 3~4번의 환승을 하는 교통 환경을 개선한다는 취지로 운행에 들어 간다.

구월·서창지구 주민들은 이번 M버스의 개통으로 서울권으로의 출·퇴근길 교통 불편해소에 숨통이 트이는 것으로 기대감을 갖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남동구에서 강남권으로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는 광역급행형 M버스가 개통된다는 소식에 지역주민들은 크게 환영하는 분위기.”라며 “인천시를 믿고 기다려준 시민들께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앞으로 타 지역에서도 빠른 시일내 M버스를 개통하여 인천시민의 교통 불편해소와 및 공공복리 증진에 기여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M버스의 개통에 대해서는 빠른 개통을 고대하던 주민들의 바램과는 달리 좌초될 위기를 여러 번 겪었다.

지난해 M6439번의 ‘운행노선 변경 건’으로 주민간의 의견대립으로 갈등이 극에 달하며 개통 자체가 불투명해진바 있다.

또한, 올해 2월에는 운송업체의 차고지 이전에 따른 재운송개시 신고가 관련규정에 맞지 않아 재연장 불허로 M버스 폐지절차까지 가기도 했었다.

시는 이러한 주민들의 아픈 갈등을 치유하고자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에서 시민 불편가중 등을 고려하여 업체와의 끈질긴 협의와 설득에 들어 갔다.

결과, 당초 면허조건대로 운송개시 하겠다는 운송업체의 확약을 받아 주민들의 관심 속에 23일 운행을 개시하게 되었다.

시는 최근 아프리카돼지열병 확산과 관련해 대형 개통식은 지양하고, 버스관계자 위주로 간소하게 진행할 예정이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