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
[종합] 인천시, 강화 전지역 돼지 살처분 진행...국비 90억 정부 지원 요청농림축산식품부의 최종 승인
강화, 인천 돼지의 약 88% 약 3만8000두 살처분
▲ 28일 시청 IDC센터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국무총리 주재 아프리카돼지열병 방역대책회의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이 방역현황 및 주요대책을 설명하고 있다.<사진=인천시>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의 최종 승인에따라 인천시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병된 강화 전지역 모든 돼지 살처분에 들어 갔다.

돼지 열병의 확산 방지를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시행된 강화군 내 모든 돼지 의 살처분은 27일 인천시 행정부시장과 농림축산검역본부장이 배석하고 강화군수 등 15명의 심의위원이 참석한 강화군 가축방역심의회에서 결정된 사항이다.

이번 강화의 돼지열병 발생은 지난 9월 17일 경기도 파주 돼지농장에서 국내 최초로 발생한 이후 18일부터 27일까지 경기·인천지역에서 총 9건이 확진·판정, 그 중 5건이 강화에서 발생되었다.

열병 발생의 절반을 넘어선 인천은 더 이상의 방역에만 의존하기는 힘들다는 판단에 따라 강화군 가축방역심의회에서 전체 살처분이란 결정을 인천시가 농림축산식품부에 건의하며 최종 승인되었다.

전체 살처분이 진행 중인 강화는 현재 인천 전체 돼지의 약 88%가 밀집되어 있고 사육두수는 약 3만8000두에 이른다.

농림축산식품부의 승인에 시는 원활한 살처분 추진을 위해 예방적 살처분 농가에 대한 100% 보상 지원을 포함, 단계적 살처분에 따른 용역업체 장비임차료·인건비 및 차단방역 활동 소요예산 등 약 90억 원을 국비지원으로 정부에 건의했다.

농식품부 및 행정안전부에서는 빠른 시일 내 특별교부세를 시행할 예정에 있다.

이번 강화의 살처분은 우선 발생농가 인접 지역 농가를 실시하고, 희망농가를 접수받아 우선적으로 진행한다.

이어 나머지 돼지농가들은 설득 및 협조를 구해 확대 시행한다.

이번 살처분이 마무리된 작업 종료 후에는 살처분 돼지의 매몰지에 대해서 지속적으로 점검을 실시한다.

점검사항으로는 매몰된 매립지의 지반 압력으로 인한 저장조 이동여부와 누수 및 파손여부 등 관리와 더불어 매몰지 근처 집중 소독방제로 오염원의 외부 유출을 차단할 방침이다.

한편, 시와 강화군 등 군·구 및 유관기관에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방지를 위해 대책본부 및 방역상황실을 설치·운영하고 있으다.

특히 강화가 섬이란 지리적 특성에 따라 육지와의 연결로인 강화대교와 초지대교 등에 4개의 거점소독시설을 설치하고 35개의 농가초소를 설치해 24시간 운영 중에 있다.

아울러, 군부대와 보건소 등 관련기관에 협조를 얻어 하천변에 방역활동을 대대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특히, 강화군을 제외한 군·구에서도 돼지농장과 경인아라뱃길 주변 등 위험지역 방역활동 방역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이번 돼지열병의 확산 방지를 위해 실시하는 살처분 조치가 원활하게 마무리될 때까지 시는 살처분 작업인력에 대한 교육, 소독, 사후관리 등 집중관리를 실시할 예정이다.

아울러, 매몰지 주변 생석회 집중 도포 등으로 후속 방역조치를 강화해 타 지역 확산 차단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