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
인천 강화 불은면 양돈 농가, 2차 돼지열병 확진...살처분과 매몰 작업 진행25일 오전 2건의 신고, 정밀검사결과 1건 양성, 1건 음성 판정
26일까지 확진 1농가 및 반경 3km 예방적 살처분 3농가 등 8,350여두 긴급 매몰 추진
▲ 강화 돼지열병 방역자료 사진.<사진=인천게릴라뉴스DB>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인천 강화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되는 병든 가축인 의사환축 2차 신고 농장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화에서 2차 돼지열병 양성 반응이 확정된 것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25일 인천 강화군 불은면 소재 돼지농장 1개소의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의사환축에 대해 정밀검사 결과 “양성”으로 최종 판정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2차 의사환축 신고는 25일 오전 8시경 강화군 불은면 소재 돼지농장 축주가 유선상으로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에 의사환축 신고를 했다.

이에 따라 시 보건환경연구원 가축방역관이 현장으로 긴급 출동해 확인한 결과 5두가 임상증상을 보이는 것을 확인하고 즉시 소방헬기를 이용해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정밀검사를 신속히 의뢰했다.

정밀건사가 이뤄지는 시간 동안 시에서는 긴급방역 조치의 일환으로 보건환경연구원 소속 가축방역관을 파견해 사람과 차량을 통제하고 살처분 대비 매몰장비를 현장에 대기시키는 등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다.

이날 농림축산검역본부의 확진판정 직후 저녁부터 확진농가 포함 4농가 8,350두의 돼지에 대해 긴급 살처분에 착수, 26일까지 매몰처리를 완료할 예정이다.

이번 2차 돼지열병 확진에 따라 인천시는 아프리카돼지열병 긴급행동지침보다 강화된 방역조치의 일환으로 반경 3km 농장까지 살처분 확대를 결정했다.

이 가운데 다행히 25일 특별방역지역 일제채혈 예찰검사 시 발견된 3차 의사환축 신고농장(양도면)은 최종 음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지속적으로 돼지농가 예찰을 통해 돼지열병 확산에 대한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한편, 인천에는 북한 인접지역인 강화군, 옹진군을 비롯해 현재 5개 군·구 43농가에서 43,108두의 돼지를 사육중이다.

현재 인천에 남은 음식물을 급여하는 양돈농가 및 방목사육 농가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며 오늘 25일까지 43개소 중 남은 6개소 대상 일제채혈을 26일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시는 지난 6월부터 북한에 돼지열병이 확산된다는 소식과 더불어 그간 강화 지역 축산농가에 진입하는 축산차량에 대해 소독을 실시하고 소독필증을 발급해 왔다.

아울러, 지난 17일 첫 돼지열병 의심 돼지가 신고되며 시는 철저한 차단방역 추진을 위해 23일부터 강화·초지대교에서 진입하는 모든 차량을 대상으로 소독 후 통과하도록 운영을 확대했다.

이와 함께 강화군 농가를 포함한 시 전체 43개 농가 입구 농장초소 설치·운영, 돼지농가 일일 소독지원(소독차량 16대), 생석회 공급(44.2톤), 야생멧돼지 기피제 공급(215개) 등으로 자체적인 방역 강화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특히 시는 지난 9월 17일 아프리카돼지열병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인천시청 재난상황실에 가축방역대책본부를 마련하여 시장을 본부장으로 8개부서와 군부대, 경찰 등 유관기관 포함한 6개 실무반을 편성해 상황 종료시까지 운영하는 등 확산차단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이러한 노력에도 강화에서 2차 돼지열병확진 판정이 난 것에 대해 시민단체 관계자는 “지난 17일 포천의 1차 돼지열병 발생과 관련해 인천시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인천은 지난 6월부터 경계에 들어가 안전하다는 발표를 했다. 하지만 당시에 일찍 정밀 검사를 진행했다면 사전에 의심 농가를 확인할 수 있었을 것이란 지적이 있다”며 “일단 뚫린 차단방역에 대해 시는 원인 조사에 주력, 추가 발생 방지에 온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