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복지/여성
‘제20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 인천시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 전국 최초 추진 약속사회복지의 날 기념식은 인천시사회복지협의회, 인천시사회복지사협회,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공동 추진
▲ 자료사진<사진=인천게릴라뉴스DB>

[인천게릴라뉴스=최도범 기자] 인천시가 사회복지시설 인건비 기준 마련·종합건강검진 지원 등의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을 전국 최초로 추진한다.

시는 5일 오후 인천하버파크호텔에서 열린 ‘제20회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에서 사회복지종사자에 대한 처우개선 계획을 밝혔다.

기념식은 사회복지에 대한 이해 증진과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인천시사회복지협의회, 인천시사회복지사협회,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공동으로 주관했다.

행사는 400여명의 시민과 사회복지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식전공연, 사회복지의 날 20주년 기념 레이저쇼, 유공자 표창, 사회복지사업 윤리선언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어 사회복지사·직업훈련교사·요양보호사 등 복지정책의 현장에서 헌신하고 있는 사회복지 유공자 46명과 6곳의 기관에 표창이 수여됐다.

특히 행사에서 사회복지사들은 ‘사회복지사업 윤리선언’을 낭독하는 뜻깊은 시간이 마련됐다.

이날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은 축사를 통해 “어려운 이웃을 도우며 행복을 키워가는 사회복지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고마움을 전하며 “지난해 사회복지의 날 기념식에서 약속드렸던 사회복지 종사자 처우 개선 방안을 말씀드릴 수 있어 기쁘다”라고 인사를 전했다.

박 시장은 이어 “유능한 사회복지사가 떠나는 인천이 아니라 찾아오는 인천을 만들기 위해 종사자분들과 함께 고민을 거듭했다”며 “인천시는 2020년부터 사회복지사들이 어느 곳에서 일하든 동일한 대우를 받고, 종합건강검진비·상해보험 등 다양한 복리후생을 누릴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계획 자료에 따르면 인천시는 전국 최초로 인건비 지급 기준이 없는 인천의 지역아동센터, 여성권익시설, 아동그룹홈, 학대피해아동쉼터 근로자에 대해 보건복지부 가이드라인의 91% 수준의 임금을 보장할 계획이다.

이에 따라 216개소 554명의 사회복지사가 열악한 근로환경에서 벗어나게 된다.

이날 이윤성 인천시사회복지협의회 회장은 “사회복지협의회는 민·관 복지 성장을 위해 소통과 연계 협력에 더욱 노력하고 급변하는 복지 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해 사회복지사업 조성, 사회복지서비스 전달체계 구축으로 인천 복지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사회복지의 날(매년 9월7일)’은 1999년 ‘국민기초생활보장법’ 공포일을 기념하기 위한 법정 기념일이다.

이 법은 빈곤이 개인의 문제에서 국가의 책임으로 전환되고 국민들에게 최소한의 기초생활을 보장하는 한국사회복지 역사의 중요한 전환점이 됐다.

최도범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도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