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군·구소식 남동구
인천시 남동구, 정부 추경 '긴급복지지원' 예산 7억 원 확보“일시적 위기에 빠진 구민 신속히 벗어날 수 있도록 할 것”
▲ 이강호 인천 남동구청장.<사진=남동구청 홈페이지 켑쳐>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인천시 남동구청이 정부 추경으로 7억 원의 긴급복지지원 국·시비보조금 예산을 확보했다.

추경으로 확보한 긴급복지지원 예산은 소득자의 사망, 가정폭력, 실직, 중한 질병 등 법에서 정한 7가지 위기사유가 발생 가정을 대상으로 지원한다.

구는 생계유지 등이 곤란한 대상 가구에 생계비, 의료비, 주거비 등으로 신속하게 사회보장급여로 지원한다.

지난 7월까지 구는 총 15억8천만 원을 2천500여 가구에 지원해 왔다.

구는 이번 추경으로 증액된 7억 원을 구 자체 추경에 반영해 연말까지 총 25억5천만 원을 집행할 예정이다.

이번 추경으로 확보한 긴급복지지원 예산은 인천시 10개 군·구 중 가장 많은 금액이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경기 침체와 사회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는 요즘, 긴급복지지원의 도움으로 일시적 위기에 빠진 구민들이 위기사유를 신속히 벗어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 복지정책과는 지난 23일 각 동 행정복지센터 직원들과 간담회를 통해 긴급복지 예산의 효율적인 집행 방안과 홍보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긴급복지지원 신청 문의는 주민등록상 주소지 행정복지센터나 구청 및 보건복지상담센터 129로 전화 문의하면 된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