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연예/스포츠 스포츠
인천 남동 체육관, '2019 아시아·태평양 줄넘기 챔피언십 대회’ 개막8월 21일까지, 남동체육관, 선수 및 임원 14개국 550여명 참가
PREV
NEXT
  • 7
  • 7
  • 7
  • 7
  • 7
  • 7
  • 7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2019 아시아·태평양 줄넘기 챔피언십 대회’ 개막식이 8월 16일 남동체육관에서 열렸다.

국내에서 최초로 열리는 이번 대회 개막식 행사에는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의 환영사로 시작됐다.

이날 행사에는 김병일 대한줄넘기협회장을 비롯한 국·내외 선수와 임원, 관람객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줄넘기 국가대표 시범단의 공연으로 대회의 분위기를 달궜다.

지난 2017년 홍콩에 이어 인천에서 맞는 ‘2019 아시아·태평양 줄넘기 챔피언십 대회’는 14개국 55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했다.

주최 측은 이번 대회를 통해 새로운 줄넘기 기술과 프로그램 보급을 통해 줄넘기에 대한 관심도 확산과 인식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회의 경기종목으로는 개인 30초 빨리뛰기, 2인 프리스타일, 더블더치 스피드, 4인스피드릴레이 등을 포함한 12개 종목으로 진행된다.

대회는 오는 18일 그랜드챔피언십 대회를 끝으로 경기를 마무리 한다.

이와 더불어 대회 기간에 각국 선수들 간 줄넘기 기술교류의 장을 마련한 캠프 및 문화체험 등이 진행된다.

개막식에서 박남춘 인천시장은 대회 환영사를 통해 “인천은 국제스포츠대회의 성지로 수많은 국제대회를 유치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대회 또한 최고의 시설과 지원을 한다.”라며, “선수 여러분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경기에 임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