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항만공사, 연운항시 대표단 방문...연운항시 항만과의 공동 발전 희망중국 연운항 시위원회 서기 및 항구집단 동사장 등 인천항 방문
PREV
NEXT
  • 4
  • 4
  • 4
  • 4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인천항에 중국 연운항 시정부 항설룡(项雪龙) 시 위원회 서기 등 최고 관계자들이 방문해 현장 시찰을 했다.

인천항만공사 관계자들과의 긴밀한 소통을 위해 방문한 연운항시 대표단에는 최고위직인 연운항 시 위원회 서기가 참석했다.

연운항시 대표단에는 연운항 시 인민정부 부시장, 연운항 시 위원회 부비서장, 연운항 시 항만사무실 국장, 연운항 항구지주집단유한공사 동사장, 연운항 중한윤도유한공사 총경리 등 주요 관계자들이 함께 했다.

이날 공사를 방문한 대표단은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과의 대담 자리를 가졌다.

이 자리에선 인천항의 발전과정과 발전전략 등에 대한 세세한 문의와 더불어 연운항시 및 항만과 인천항의 공동 발전방향에 대한 의견이 교환됐다.

대표단은 남 사장과의 면담 뒤에 공사 직원과 동행해 올 12월 경 개장 예정인 신국제여객터미널을 시찰했다.

시찰 과정에 대표단은 터미널 개장계획 및 부두 운영계획 등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며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부두로 내려가 연운항페리가 정박하는 선석을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대표단과의 미팅자리에서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금번 방문를 계기로 인천항-연운항시간 교류가 더욱 활성화 되길 기대한다”면서, “양 기관의 교류를 통해 인천항-연운항 간 물동량 창출은 물론 적극적인 협력관계가 지속되어 인천항과 연운항이 공동 발전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연운항시 대표단이 방문한 인천항의 연운항 간 물동량은 지난 2018년 기준 연간 약 53천TEU이며, 11만 명의 여객이 인천항을 이용했다.

이는 지난 2017년 12월 인천항-연운항간 신조 카페리가 투입된 이후 점점 증가하는 추세를 보여주는 통계다.

공사는 이날 방문을 통해 향후 인천항 물동량 및 여객증대에 긍정적인 기능과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