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시, 송도에 가상증강현실(VR・AR)제작거점 추진3년간 국비 39억3천만원, 시비 29억 원, 민간 1억7천만 원 투입
PREV
NEXT
  • 2
  • 2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인천시가 ‘지역 가상증강현실(VR・AR)제작거점’ 사업의 센터를 송도에 구축한다고 6일 밝혔다.

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공모사업인 ‘2019 지역 가상증강현실(VR・AR)제작거점센터 구축사업’에 선정되며 3년간 국비 39억3천만원과 시비 29억 원, 민간 1억7천만 원 등 총 7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지역 가상증강현실(VR・AR) 제작거점센터 구축사업’은 시가 사업 수행 기관으로 인천테크노파크(TP)와 함께 가상증강현실(VR・AR) 기술과 지역특화산업을 연계해 가상증강현실(VR・AR) 콘텐츠산업의 혁신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이와 더불어 콘텐츠 제작지원, 인프라(장비・공간) 구축, 사업화 지원 등 콘텐츠 제작부터 상용화까지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공모사업에 따라 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70억 원을 투입해 송도에 항공, 자동차, 스마트시티 등 특화산업과 연계한 ‘인천 가상증강현실(VR・AR) 제작거점센터’를 구축한다.

센터에서는 콘텐츠 개발을 지원하는 등 인천의 가상증강현실(VR・AR) 산업 육성과 성장지원 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인천테크노파크(TP)와 함께 연내 개소를 목표로 가상증강현실(VR・AR) 콘텐츠 제작지원, 사업화 지원을 위한 가상증강현실(VR・AR) 테스트 베드, 오픈스튜디오를 조성한다.

아울러, 재직자와 미취업자를 중심으로 전문 인력양성 교육과 전문 컨설팅, 가상증강현실(VR・AR) 콘텐츠 상용화를 위한 개발지원과 글로벌 시장진출 및 런칭을 위한 판로개척, 타지역 거점센터와 공동으로 관련 스타트업 발굴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김지영 문화콘텐츠과장은 “가상증강현실(VR・AR) 세계시장은 2022년 119조원 규모로 성장이 전망되며, 최근 국내통신 3사 역시 가상현실 플랫폼을 런칭하여 360도 영상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가상현실(VR)시장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며, “이번 거점센터 구축사업을 계기로 가상증강현실(VR・AR) 콘텐츠 산업이 시의 미래산업으로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