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여행/관광 관광일반
인천시, 여름 휴가지 '바가지' 등 부당 행위 점검일자리경제과, 특별사법경찰과, 위생안전과, 수산과, 농축산유통과 '물가종합상황실' 운영
▲ 인천 해수욕장 휴가지 <자료사진=인천게릴라뉴스DB>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인천시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물가안정을 위한 휴가지 특별 점검에 들어간다.

시는 오는 10일부터 8월 31일까지를 ‘휴가철 물가안정 특별대책기간’으로 정하고 휴가객들이 찾는 피서지를 중심으로 가격미표시, 바가지요금 등 부당행위 점검에 나선더.

이번 점검은 인천 주요 피서지가 밀집한 중구, 강화군, 옹진군 지역이 그 점검 대상이다.

휴가지 점검은 일자리경제과와 특별사법경찰과, 위생안전과, 수산과, 농축산유통과로 구성된 물가종합상황실에서 총괄 지휘에 들어간다.

점검 활동은 소비자물가담당 등 3명을 물가안정점검반으로 구성해 점검에 들어가고 물가안정책임관이 군․구를 방문해 물가동향을 점검한다.

점검 대상은 해수욕장, 계곡과 같은 휴가지에서 외식비, 숙박료, 피서용품과 농축수산물 가격 등을 집중 점검한다.

점검결과 가격 허위표시 및 미표시 등의 위법사항이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시정권고,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처분이 이뤄진다.

홍준호 일자리경제과장은 “이번 점검기간에는 휴가지의 가격표 미게시와 바가지 요금에 대한 단속과 함께 착한가격업소에 대한 홍보도 병행하여 물가안정 분위기 조성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인천시의 단속과 함께 군·구에서도 휴가철 피서지 물가종합상황실과 물가안정점검반을 운영한다.

특히, 중구, 강화군, 옹진군 등 주요 피서지에는 인근 관공서나 관리사무소에 ‘부당요금 신고센터’를 설치·운영한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