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학교
인천시교육청, ‘사고현장 ONE-STOP 지원팀 운영’으로 사고 현장 대응각종 사고 발생 시 ‘사고현장 ONE-STOP 지원팀’ 현장 배치로 사고 혼란
재난·안전사고 대응·복구 체계 강화, 교육 안전 만족도 제고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인천광역시교육청이 인천지역 초·중·고등학교 교장을 대상으로 ‘사고현장 ONE-STOP 지원팀 운영’에 관한 연수를 진행했다.

‘사고현장 ONE-STOP 지원팀 운영’에 관한 연수는 5일(금) 강화 라르고빌과 시교육청 대회의실 두 곳에서 나눠 진행됐다.

이날 진행된 ONE-STOP 지원팀 연수는 각종 안전사고나 학교 및 관련시설의 화재·붕괴·폭발 등으로 인한 인명 또는 시설 피해 현장에 대한 대응 조치로 직원으로 구성하는 지원팀에 대한 연수다.

지원팀의 구성은 인적이나 시설 피해가 심각한 경우와 사회적 파장이 예상되는 사건·사고 발생 시, 사고 유형별 주관부서의 팀장과 직원 및 안전총괄과 직원으로 구성된 팀을 현장에 배치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직원으로 구성된 지원팀은 사고 현장상황이나 피해현황 등을 파악·보고하고, 사고현장의 혼란을 조기 수습하는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임현국 안전총괄과장은 ‘사고현장 ONE-STOP 지원팀’의 운영으로 재난 및 안전사고 발생 시 초동대응 체계가 강화되고 교육공동체 구성원이 일상으로 안전하게 복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하였다.

한편, 인천시교육청은 올 상반기에 인천시교육청과 5개 교육지원청 당직실의 전화번호 뒷자리를 전국 시도교육청 최초로 ‘119’로 통일했다.

전화번호의 통일은 시교육청이 교육 안전의 업그레이드를 위해 각종 재난안전사고에서 학생이나 학부모·교직원 등 현장에서 신고와 대처를 신속하게 한다는 취지로 추진됐다.

특히, 이번 ‘사고현장 ONE-STOP 지원팀’은 재난안전사고 대비와 함께 대응 및 복구체계를 견고하게 한다는 시교육청의 강한 의지가 담겨있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