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이슈
‘메탈 3D 프린팅과 애프터마켓(MRO)분야’ 공모사업, (사)인천산학융합원 수행기관 선정산업통상자원부 선정, 국비 50억원 지원
5년간 항공산업전문가 350명 양성
PREV
NEXT
  • 5
  • 5
  • 5
  • 5
  • 5

[인천게릴라뉴스=조경희 기자] (사)인천산학융합원이 산업통상자원부가 시행하는 항공우주전문인력양성사업 ‘메탈 3D 프린팅과 애프터마켓(MRO)분야’ 공모사업에 수행기관으로 선정됐다.

인천시에 따르면 이번 산업통상자원부의 항공우주 전문인력 양성사업은 항공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해 미취업자 대상으로 현장 중심형 전문인력 양성을 추진한다.

이 사업은 향후 5년간 국비 50억 원을 포함 총 사업비 85억원 규모로 인천시와 인천 산학융합원, 한국항공우주산업진흥협회가 공동으로 수행한다.

시와 인천산학융합원은 3D프린팅·애프터마켓(MRO) 등 2개 과정의 교육을 추진한다.

아울러, 메탈 3D프린팅 시장 확산 및 항공부품 수출 촉진을 위한 재직자 심화 교육과정과 비즈니스 랩 등 자체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사업도 함께 운영한다.

홍창호 항공과장은 “이번 교육과정을 통해 메탈 3D 프린팅 산업의 신규 비즈니스 창출과 항공부품산업체 및 항공정비업체의 기업 역량 향상에 기여하고, 장기적으로 해외 항공부품물량 확보를 위한 기반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하며, “또한 새로운 동력이 필요했던 인천지역 뿌리 산업의 활성화를 통해 신산업 생태계를 조성하고, 신규 고용 창출과 해외 시장 진출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편, 이번에 추진되는 항공우주 전문인력 양성과정은 다음의 내용에 따라 추진될 예정이다.

메탈 3D 프린팅 과정은 해외 선진 교육과정을 기반으로 메탈3D 프린팅 이론 및 레이저/전자빔 방식 프린터를 이용해 교육이 진행된다.

교육의 특징적 내용에는 부품의 설계 및 실습을 중심으로 메탈 3D프린팅 전체 공정을 모두 포함하고 있다는 것.

교육은 연간 40명 과정으로 운영하며, 5년간 200명의 메탈 3D프린팅 전문 인력을 양성하는 시스템으로 운영된다.

3D프린팅 과정은 오는 7월 15일까지 3D프린팅 및 관련 전공 졸업자 및 졸업 예정자 중 미취업자 등을 대상으로 교육생을 모집 중에 있다.

애프터마켓(MRO) 과정은 기종 한정교육(A320)과 항공정비 실무관련 특강으로 구성된다.

특히, 과정을 수료한 모든 교육생들에게 A320 항공기 제작사인 에어버스의 교육 수료증을 제공하여 국내외 운항사 및 항공정비 업체에서 즉시 활용 가능한 자격을 부여받는다.

이 과정은 항공정비 분야의 글로벌 인재를 양성할 수 있을 것으로 큰 기대를 받고 있다.

MRO 과정의 교육은 연간 30명 과정으로 운영되며, 5년간 150명의 항공정비 전문인력이 양성된다.

MRO 과정은 항공정비사면허 소지자 중 미취업자를 우선 대상으로 오는 7월 12일까지 교육생을 모집하고 있다.

이 두 과정은 서류 및 면접을 거쳐 교육생을 선발하게 되며 3D프린팅과정은 오는 7월 29일부터 2020년 1월말까지, 애프터마켓(기종한정교육)은 8월 5일부터 12월 5일까지 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조경희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