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시, 지방세 소액 체납 집중 징수... ‘전 직원 책임징수제’하루에 한명 이상 지속 독려, 한 달에 열 명 이상 징수 목표

[인천게릴라뉴스=권오현 기자] 인천시가 지방세 체납과의 전쟁을 선포했다.

시는 지방세 체납액 징수를 극대화하기 위해 체납부서 전 직원에게 “11→110+”이라는 목표 키워드로 ‘전 직원 책임징수제’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책임징수제는 6월부터 11월까지 6개월간 진행되며 1백만원 이상 5백만원 미만 체납자에 대해 징수절차를 집행한다.

인천시에 따르면 5월말 현재 시청에서 관리하는 체납액은 588억 원이며, 이 중 1백만 원 이상 5백만 원 미만 체납액은 127억 원으로 21.6%를 차지하고 있다.

이 가운데 5백만 원 이상 체납액은 312억 원으로 53.0%를 차지하고 있으며, 5백만 원 이상 체납자를 집중관리 대상으로 지정하여 체납정리를 하고 있다.

이번 책임징수제는 체납 관련해 집중 관리되는 5백만 원 이상 체납자 이외에 1백만 원 이상 5백만 원 미만 체납자에 대한 징수 정책이다.

시는 납세협력담당관실 체납담당 전 직원에게 1인당 체납자 170명을 책임 지정, 6개월 간 지속적으로 징수독려를 실시한다.

이번 책임징수제는 “11→110+”이라는 목표 키워드로 “하루에 한명 이상 지속 독려하여, 한 달에 열 명 이상 징수” 하겠다는 목표를 세워 체납액징수에 가일층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시는 이번 정책을 통해 지방세입 증대 및 이월체납액을 축소할 계획이다.

김종권 납세협력담당관은 “징수가 가능한 체납자는 완납될 때까지 끝까지 징수독려 및 강력한 체납처분을 실시할 것”이라며, “생계형 체납자에 대해서는 분납유도를, 징수가 불가능한 체납자는 체납정리 유보로 맞춤형 체납정리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권오현 기자  ingnews@ingnews.kr

<저작권자 © 인천게릴라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오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